사회

연합뉴스

신안 돼지농장서 화재..이낙연 시찰했던 씨돼지 개량시설(종합)

정회성 입력 2021. 01. 10. 21:56

기사 도구 모음

10일 오후 7시 31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읍 한 돼지농장에서 불이 났다.

이 농장은 2013년 11월에도 화재로 돼지 1천700여 마리가 죽고 축사 건물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억5천만원의 피해를 봤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농장은 30억원을 투자해 씨돼지 번식 전문 현대화 시설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전남지사로 재임하던 2017년 5월 씨돼지 품종 개량 현장을 시찰해 주목받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돼지 농장 화재(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신안=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0일 오후 7시 31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읍 한 돼지농장에서 불이 났다.

119소방대는 소방차와 인력, 중장비 등을 투입해 오후 9시 40분께 진화를 마무리했다.

이 농장은 2013년 11월에도 화재로 돼지 1천700여 마리가 죽고 축사 건물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억5천만원의 피해를 봤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이 농장은 30억원을 투자해 씨돼지 번식 전문 현대화 시설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전남지사로 재임하던 2017년 5월 씨돼지 품종 개량 현장을 시찰해 주목받기도 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