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오후 9시까지 432명..11일 500명 안팎 확진 예상

우영탁 기자 입력 2021. 01. 10. 22:35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한풀 꺾였지만 10일에도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3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자정까지 42명이 늘어 총 66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140명-경기 144명-인천 22명..수도권 306명, 비수도권 126명

[서울경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한풀 꺾였지만 10일에도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다만 확진자 증가 폭은 이전보다 크게 작아졌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3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623명보다 191명 적다.

확진자의 지역 분포를 보면 수도권이 306명(70.8%), 비수도권이 126명(29.2%)이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144명, 서울 140명, 광주 24명, 인천 22명, 부산 19명, 울산 16명, 경남 13명, 강원 11명, 대구·충북 각 10명, 충남 8명, 전북 5명, 경북 4명, 전남 3명, 제주 2명, 대전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 발생 흐름상 5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자정까지 42명이 늘어 총 66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새해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를 나타냈지만, 지역사회 곳곳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안심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다.

신규 확진자는 이달 1일부터 일별로 1천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65명을 기록했다.

최근 1주일(1.4∼10) 상황만 보면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774명꼴로 발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737명으로, 거리두기 3단계 기준(전국 800명∼1천명 이상) 아래로 내려왔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 관련 누적 확진자는 1천193명으로 늘었다.

경기 북부지역에서는 고양시 덕양구 강북성심요양병원 환자 1명과 종사자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오후까지 고양시(11명), 의정부시(7명), 양주시(1명), 파주시(1명)에서 총 20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인천에서는 확진자와 접촉한 15명 등 20여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울산에서는 교회 및 선교단체 관련 집단·연쇄감염자 12명을 포함해 총 16명이 확진됐다./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10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가 비교적 한산하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600명대를 유지했다./연합뉴스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8명 발생하며 39일 만에 최소를 기록한 9일 오전 서울역 앞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