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여수 물류업체서 석탄운송대 낀 30대 근로자 사망

정다움 기자 입력 2021. 01. 10. 23:28

기사 도구 모음

10일 오후 8시4분쯤 전남 여수시 낙포동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유연탄 물류업체에서 근로자 A씨(33)가 석탄운송대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15명을 현장에 투입해 A씨를 사고 발생 2시간30분만에 구조, 병원에 이송했으나 결국 숨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해당 사업장을 대상으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DB

(여수=뉴스1) 정다움 기자 = 10일 오후 8시4분쯤 전남 여수시 낙포동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유연탄 물류업체에서 근로자 A씨(33)가 석탄운송대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15명을 현장에 투입해 A씨를 사고 발생 2시간30분만에 구조, 병원에 이송했으나 결국 숨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해당 사업장을 대상으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ddaumi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