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호건 주지사 "의회폭력사태 때 주방위군 투입 승인 90분 지체"

이상헌 입력 2021. 01. 11. 01:10 수정 2021. 01. 11. 13:39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의사당을 짓밟았던 1·6 의회습격 사태 당시 주방위군 투입 승인이 상당 시간 지체됐다고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밝혔다.

워싱턴DC로의 주 방위군 진입 승인권은 국방부 장관이 가지고 있다.

호건 주지사는 10일(현지시간) 의회 습격폭력 사태 당시 거의 몇 분 만에 (워싱턴DC에 의해) 주 방위군 지원이 요청됐지만, 승인이 90분 지연됐다고 말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워싱턴DC 요청에 준비했지만 승인 지체..승인 주체는 국방장관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 의사당을 짓밟았던 1·6 의회습격 사태 당시 주방위군 투입 승인이 상당 시간 지체됐다고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밝혔다. 워싱턴DC로의 주 방위군 진입 승인권은 국방부 장관이 가지고 있다.

호건 주지사는 10일(현지시간) 의회 습격폭력 사태 당시 거의 몇 분 만에 (워싱턴DC에 의해) 주 방위군 지원이 요청됐지만, 승인이 90분 지연됐다고 말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그는 "우리 주방위군은 (지원요청 후) 준비돼 있었다"면서 하지만 중앙 정부에서 승인을 얻지 못해 워싱턴DC 경계선을 넘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워싱턴DC는 주가 아니어서 다른 주의 주방위군이 DC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국방부 장관이 허가해야 한다.

호건 주지사는 당시 승인이 왜 지체됐는지에 대해서는 "답을 얻으려 했지만 얻지 못했다"고 했다.

지난 6일 의회 습격 사태로 의사당이 파괴되고 의원들이 대피하는 등 아수라장이 됐다. 이 과정에서 경찰 1명을 포함해 5명이 사망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애초 주방위군 동원에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크리스토퍼 밀러 국방부 장관 대행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이 문제를 논의해 군이 투입됐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펜스 부통령은 의회가 주별 대선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반려하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을 거부하고 조 바이든 당선인의 최종 승리를 인증한 지난 6일 상·하원 합동회의를 이끌었다. 밀러 대행은 7일 의회 폭력 사태를 맹비난하면서 이번 사태에서 주방위군 역할을 높이 평가한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이었던 공화당 소속의 호건 주지사는 이번 사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을 해임하기 위해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