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단독] "인육 먹고싶다" 외교관, 결국 징계 안해

김은중 기자 입력 2021. 01. 11. 05:00 수정 2021. 01. 11. 13: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교부, 제 식구 감싸기 논란

외교부가 “인육(人肉)을 먹고 싶다”는 막말로 논란이 됐던 외교관에 대해 ‘증거가 없다’며 징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물품 단가 조작과 이중 장부 작성 등 이 외교관에 대해 제기된 다른 의혹은 조사도 하지 않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10일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실에 따르면, 외교부는 이달 6일 주시애틀 총영사관 A부영사의 발언에 대해 문제 삼기가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의원실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A부영사는 2019년 부임한 이후 직원들에게 “XX새끼야”라고 욕설을 하거나 “네가 퇴사하더라도 끝까지 괴롭힐 거다” “이 월급으로 생활이 가능하냐” 등의 말을 했다. 이런 과정에서 “인간 고기가 너무 맛있을 것 같다. 꼭 인육을 먹어보려고 한다”는 언급도 나왔다는 것이다. 또 “우리 할머니가 일본인인데 우리 할머니 덕분에 조선인들이 빵을 먹고 살 수 있었다”라는 말을 했다고 제보자들은 전했다.

지난해 초 서면 조사를 통해 A부영사에게 장관 명의 경고 조치를 했던 외교부는 다시 논란이 불거지자 재조사에 착수한다고 했다. 하지만 제보자 및 제3자 등에 대한 문답만 진행하고 대질 심문 등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여론의 질타에도 불구하고 종합적인 정황 증거 수집 등에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것이다.

외교부는 “인육 발언 등은 객관적인 물증이 없고 혐의 사실을 단정하기에 부족하다”며 무징계 처리했다. 그러면서도 재조사의 판단이 합리적이고, 공정하게 이루어졌는지 확인하기 위한 의원실의 판단 근거 및 자료 제출 요구에는 ‘감사자료를 외부에 공개한 적이 없다’는 이유를 들어 불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실은 “인육 발언을 차치하더라도 다른 막말만으로 충분히 징계 조치가 가능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

또 공관 자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물품 대행 구매 업자의 진술도 나왔지만 재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보자는 이 의원실에 “징계 없이 사건을 덮고 가려는 모양새였으며, 외교부의 자체 감사는 부실했고 축소 및 은폐됐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강경화 장관이 지난 국감에서 기강 해이와 비위에 대한 강력한 대응 의지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근절 의지가 부족한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했다.

A부영사는 현재도 공관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르면 2월 인사 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7일 부임한 권원직 신임 총영사는 최근 교민단체 간담회에서 “정말로 일어나지 않았어야 할 일들이 일어났는데 정말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식 사과했다. 그는 “그동안 언론 등에 나왔던 해당 영사가 했던 발언이나 언행 등은 반박이 없었던 것으로 미뤄 모두 사실인 것으로 보인다”며 “총영사관 직원들이 내부 갈등을 덜어내고 한 팀으로 화합해서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