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노컷뉴스

이란 "한국, 7조 인질로 잡았다..문제해결 의지 부족"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입력 2021. 01. 11. 08:36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정부는 유조선 나포를 정치화하지 말고 70억 달러(약 7조 6440억원)를 동결해제 해야 한다고 이란 정부가 요구했다.

이란은 유조선과 20명의 선원을 납치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는 동시에 한국이 이란의 자금을 '인질'로 잡았다고 주장했다.

아락치 차관은 또 "약 2년 반 동안 한국의 은행들은 이란의 자금을 동결했다"면서 "이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다. 미국의 제재가 원인이 아니라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의 정치적 의지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0일 이란 외무부에서 만난 최종건(좌) 외교부 1차관과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 차관. 연합뉴스
한국 정부는 유조선 나포를 정치화하지 말고 70억 달러(약 7조 6440억원)를 동결해제 해야 한다고 이란 정부가 요구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은 이날 한국 국적 유조선 'MT 한국케미'의 석방을 논의하기 위해 테헤란에 도착했다.

이란은 유조선과 20명의 선원을 납치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는 동시에 한국이 이란의 자금을 '인질'로 잡았다고 주장했다.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 차관은 최 차관에게 "한국이 이 문제를 정치화하고 내실없는 정치선동으로 몰아가서는 안 된다"면서 "법적 절차를 밟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락치 차관은 또 "약 2년 반 동안 한국의 은행들은 이란의 자금을 동결했다"면서 "이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다. 미국의 제재가 원인이 아니라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의 정치적 의지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앞서 이란 정부는 환경을 오염시켰다는 이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유조선을 나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조선의 해운사는 유조선 나포 전 이란 정부가 어떤 사전 연락도 하지 않았고, 이란 정부가 환경 규제 위반에 대한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맞섰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이란 핵합의를 탈퇴하고 제재를 다시 시작했다.

이에 대해 이란은 조 바이든 당선인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이기 위한 보복조치에 나섰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20%로 만드는 절차를 시작했다.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joo501@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