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中정부 "위구르족 피임·불임 강제는 여성 해방"

최서윤 기자 입력 2021. 01. 11. 09:00 수정 2021. 01. 11. 09:07

기사 도구 모음

트위터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 여성들에 대한 피임·불임 강제 조치가 여성해방 정책이라고 주장한 중국정부의 선전 게시물을 삭제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트위터는 주미 중국 대사관 계정에 지난 7일 올라온 '신장 자치구 내 취해진 해방정책이 위구르 여성들의 마음을 얻었다'는 트윗을 주말 중 삭제하고, 규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삭제된 게시물에서 중국 대사관은 "위구르 여성들의 건강이 증진돼 훨씬 자신감있고 독립적이 됐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위터 문제의 트윗 삭제 조치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2019년 9월12일 한 여성이 걸어가는 모습. © AFP=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트위터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 여성들에 대한 피임·불임 강제 조치가 여성해방 정책이라고 주장한 중국정부의 선전 게시물을 삭제했다. 트위터는 홍콩시위, 코로나19 등 민감한 사안과 관련한 허위정보 게시물을 삭제해오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트위터는 주미 중국 대사관 계정에 지난 7일 올라온 '신장 자치구 내 취해진 해방정책이 위구르 여성들의 마음을 얻었다'는 트윗을 주말 중 삭제하고, 규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와 관련한 상세 설명은 따로 덧붙이지 않았다.

삭제된 게시물에서 중국 대사관은 "위구르 여성들의 건강이 증진돼 훨씬 자신감있고 독립적이 됐다"고 주장했다. 또 "여성은 더이상 종교적 극단주의에 경도된 '아기 만드는 기계'가 아니다"라며 "신장 내 극단주의 철폐로 위구르 여성들이 아기를 가질 지 결정할 더 많은 자유가 주어졌다"는 취지의 국영매체 차이나데일리 기사 링크도 첨부했다.

앞서 독일 아드리안 젠츠 중국학 연구원은 지난해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공식자료와 인터뷰 등을 종합한 보고서를 통해 위구르족을 포함한 중국내 소수민족 여성들이 최대 2~3명의 출생할당량을 초과하는 임신 중절 거부 시 수용소 감금 위협을 받고 있다고 폭로한 바 있다.

sab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