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사우디 왕세자 "신도시 네옴, 자동차없는 '탄소 제로' 도시될 것"

정현진 입력 2021. 01. 11. 09:45

기사 도구 모음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석유 의존도가 높은 경제 구조의 다변화 차원에서 프로젝트로 추진 중인 네옴스마트시티를 '탄소 제로'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북서부에 5000억달러를 들여 개발 중인 신도시 네옴스마트시티를 차와 도로 없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석유 의존도가 높은 경제 구조의 다변화 차원에서 프로젝트로 추진 중인 네옴스마트시티를 '탄소 제로'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북서부에 5000억달러를 들여 개발 중인 신도시 네옴스마트시티를 차와 도로 없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어째서 개발을 위해 자연을 희생해야하는가. 우리는 미래 도시를 위해 관습적인 도시라는 개념을 바꿔야한다"고 강조했다.

'더라인'이라는 명칭이 붙은 이 프로젝트는 빈 살만 왕세자가 진행해온 네옴스마트시티의 일부이며 건설은 올해 1분기 시작될 예정이다. 그가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자연 속에 지어질 이 도시는 자동차와 도로 없이 걸어다닐 수 있는 벨트로 미래 커뮤니티를 연계할 예정이다. 2030년까지 100만명이 거주하고 38만개의 일자리를 만들 예정이며 인프라 제작 비용에는 1000억~2000억달러가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빈 살만 왕세자는 밝혔다.

네옴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발표 이후부터 내내 회의론과 정치적 논쟁에 시달렸다. 애널리스트들은 이 프로젝트가 현실화될 수 있을지, 필요한 투자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지 의문을 가져왔다. 이에 대해 빈 살만 왕세자는 "더라인에 대한 투자자금은 향후 10년간 사우디 정부와 사우디국부펀드(PIF), 세계·지역 투자자들로부터 지원받을 5000억달러에서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