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조명희 의원, 복지부 '집콕 댄스 영상' 수백만원 예산 허비

노상우 입력 2021. 01. 11. 09:59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보건복지부가 최근 공개했다 논란이 된 '집콕댄스' 제작에 수백만원이 투입됐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조명희 의원에게 제출한 복지부 홍보 동영상 관련 소요 예산 내역에 따르면 복지부는 집콕댄스 동영상 제작을 위해 440만원을 투입했다.

보건복지부가 A 사와 진행한 프로젝트는 총 22개로 동영상은 총 45편이 제작됐다고 나타났다.

조명희 의원은 "앞서 예산을 투입하지 않았다던 보건복지부의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난 셈"이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백신 구매예산 부족하다더니, 국민혈세 허비 심각한 문제"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집콕 댄스 영상 갈무리.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보건복지부가 최근 공개했다 논란이 된 ‘집콕댄스’ 제작에 수백만원이 투입됐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조명희 의원에게 제출한 복지부 홍보 동영상 관련 소요 예산 내역에 따르면 복지부는 집콕댄스 동영상 제작을 위해 440만원을 투입했다. 복지부는 동영상 제작사 A사와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1년간 영상·라이브 방송을 제작하는 총 1억 9800만원 규모의 계약을 맺은 바 있었다.

보건복지부가 A 사와 진행한 프로젝트는 총 22개로 동영상은 총 45편이 제작됐다고 나타났다. 프로젝트는 1개당 약 900만 원이 투입된 셈이고 제작비는 동영상 1편당 440만 원으로 계산됐다.

조명희 의원은 “앞서 예산을 투입하지 않았다던 보건복지부의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난 셈”이라고 지적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지난 2일 “층간소음 지적 등 사전에 고려하지 못한 문제로 지적을 받게 돼 죄송하다”며 예산 낭비라는 지적엔 “영상 제작에 예산이 들어간 것은 없다. 대변인실에서 자체 제작한 것”이라고 해명했었다.

영상은 지난 1일 보건복지부의 공식 SNS에 ‘집에서 콕! 핵심 방역수칙도 콕콕! 짚어드릴게요’공개됐다. 영상엔 다양한 연령대 인물 6명이 집안에서 춤을 추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5인 이상’ 가족이 집에 모여 발을 구르고 뛰는 것이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되는 현재 사회 분위기에 맞지 않고 층간소음 문제 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지적과 비판이 이어졌다. 결국, 보건복지부는 이 영상을 내린 뒤 공식 사과했다.

조명희 의원은 “최근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구매 예산이 부족해 추가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업무 보고한 바 있는데 이렇게 국민의 혈세를 허비한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정부는 국가적 위기상황에 홍보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국가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nswreal@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