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브랜디, 론칭 5년 만 거래액 6000억 돌파.."올해 풀필먼트 강화 집중"

박효주 입력 2021. 01. 11. 10:02

기사 도구 모음

패션테크 기업 브랜디는 지난해 12월 기준 누적 거래액 6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브랜디의 누적 거래액은 △2017년 100억원 △2018년 1000억원으로매년 빠르게 성장하며 2019년에 3000억원을 달성했고 작년에는 역대 최고치인 3000억원의 연 거래액을 기록하며 론칭 5년 만에 누적 거래액 6000억원을 돌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브랜디 누적거래액 그래픽

패션테크 기업 브랜디는 지난해 12월 기준 누적 거래액 6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브랜디의 누적 거래액은 △2017년 100억원 △2018년 1000억원으로매년 빠르게 성장하며 2019년에 3000억원을 달성했고 작년에는 역대 최고치인 3000억원의 연 거래액을 기록하며 론칭 5년 만에 누적 거래액 6000억원을 돌파했다.

특히 하반기에 집중된 거래액 성장은 인재 영입과 비례해 상승 곡선을 그렸다. 실제로 브랜디는 지난해 5월 개발자 100명 채용을 선언한 이후 5개월 만에 목표 인원을 채용하며 탄탄한 IT 조직을 구축했고 같은 해 7월부터 9월까지 약 3개월 동안 총 26명의 리더급 인사를 영입했다.

브랜디는 이러한 인재 경쟁력을 바탕으로 작년 4분기에는 월 거래액 400억원을 달성했다. 또한 앱 다운로드 수 1000만건, 월간 사용자 수 340만명 및 판매자 수 1만2000명을 기록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패션업계 전반의 불황에도 전년 대비 70% 성장했다.

서정민 브랜디 대표는 “작년한 해 동안 코로나19 팬데믹과 같은 불확실성과 어려움이 많았지만, 브랜디는인재 채용 및 기술력 강화에 투자하여 계획했던 목표를 빠짐없이 달성했다”며 “2021년에도 브랜디는 리테일테크 기업으로 스케일업 하기 위해 플랫폼 확장과 풀필먼트 강화에 더욱 집중할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브랜디는 역삼에 위치한 통합사옥으로 본사를 이전하고 올해도 공격적으로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인재밀도 전담팀을 신설했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