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농심켈로그, '가족친화인증기업' 3회 연속 선정

이정은 입력 2021. 01. 11. 10:06

기사 도구 모음

농심켈로그는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가족친화인증기업'에 세번 연속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농심켈로그의 가족친화 우수기업 자격은 지난 2015년 첫 인증 획득 이후 2018년 연장을 거쳐 이번이 세 번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농심켈로그는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가족친화인증기업'에 세번 연속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농심켈로그의 가족친화 우수기업 자격은 지난 2015년 첫 인증 획득 이후 2018년 연장을 거쳐 이번이 세 번째다. 재인증은 오는 2023년까지 유지된다.

가족친화인증제는 여성가족부가 자녀출산 및 양육지원, 유연근무제도, 가족친화 직장문화 조성 등을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 및 공공기관을 심사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농심켈로그는 자녀 출산 및 양육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여성과 남성 임직원들의 사용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 출산 휴가 이후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도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는 자동육아휴직 프로그램은 남녀 임직원 모두 동일하게 적용되며, 배우자의 출산휴가도 법적 기준보다 확대해 총 12일을 제공한다. 이러한 제도를 기반으로 농심켈로그는 최근 2년간 출산 휴가 전·후 고용유지율 100%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농심켈로그는 직원 개개인의 상황에 맞게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유연근무제를 2016년부터 실시해오고 있다. 또 매주 조기 퇴근제와 '가족 사랑의 날' 등을 시행 중이며, 회사와 개인 생활에서 발생하는 여러 고민에 대해 각 분야의 전문가와 1대 1로 자문을 받을 수 있는 워크 라이프 코칭(EAP) 프로그램도 모든 임직원에게 제공된다.

농심켈로그의 평균 근속연수는 약 13년이다. 서울 사무실 내 근무자 절반은 여성 직원이며 여성 관리자급 또한 약 43%에 달한다.

농심켈로그 정인호 대표이사 사장은 "농심켈로그가 2015년 첫 인증에 이어 세 번 연속으로 가족친화인증을 받게 된 배경에는 행복한 기업문화 정착을 위한 임직원들의 꾸준한 관심과 노력이 있다"며 "앞으로도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효율적인 업무환경 조성과 우수한 여성 인력 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