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TV

[속보] 文대통령 "전국민 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

김현경 입력 2021. 01. 11. 10:08 수정 2021. 01. 11. 10:17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전국민이 무료로 코로나19 백신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 심사도 진행 중이다. 안전성 검사와 허가, 사용과 효과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며 "자체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하겠다. 백신 자주권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김현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전국민이 무료로 코로나19 백신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 심사도 진행 중이다. 안전성 검사와 허가, 사용과 효과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며 "자체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하겠다. 백신 자주권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함께 코로나를 이겨낼 것이다. 이제 드디어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인다"며 "2021년은 우리 국민에게 회복의 해, 포용의 해, 도약의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스크에서 해방되는 평범한 일상으로 빠르게 돌아가는 것이 급선무다. 방역의 마지막 고비를 잘 넘기는 것이 우선"이라고 거듭 밝혔다.

경제회복에 대해서는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고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고 주가지수도 2,000선 돌파 이후 14년 만에 3,000선 시대를 열었다"며 "국민 모두 어려움 속에 최선을 다하며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의 저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는 올해 상반기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며 "3차 재난지원금이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 정부는 또 110조원 규모의 공공과 민간 투자 프로젝트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