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TV

[속보] 文 대통령 "북미·남북대화 노력..의지 변함없다"

정원우 입력 2021. 01. 11. 10:27 수정 2021. 01. 11. 12:08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대국민 신년사를 발표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국제사회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남북은 손잡고 함께 증명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 대통령 2021년 대국민 신년사

[한국경제TV 정원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대국민 신년사를 발표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국제사회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남북은 손잡고 함께 증명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핵심 동력은 대화와 상생 협력"이라면서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고, 비대면의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협력만으로도 이룰 수 있는 일들이 많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가축전염병과 신종감염병, 자연재해를 겪으며 서로 긴밀히 연결되어 있음을 자각하고 있다"며 "남·북 국민들의 생존과 안전을 위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코로나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기를 희망한다"면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한-아세안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을 비롯한 역내 대화에 남북이 함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남과 북이 함께 한 모든 합의, 특히 ‘전쟁 불용’, ‘상호 간 안전보장’, ‘공동번영’의 3대 원칙을 공동이행하는 가운데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낸다면, 한반도를 넘어 동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한 ‘평화·안보·생명공동체’의 문이 활짝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