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대선불복' 공화당 의원들에 역풍..후원중단 잇따라

입력 2021. 01. 11. 10:33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민주주의의 상징인 미 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로 인해 대선 불복 의사를 공공연히 내비친 정치인들에게 역풍이 불고 있다.

미 의회에서 지난 6일(현지시간) 열린 조 바이든 당선인 승리를 확정 짓는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반대' 표를 행사한 의원들에게 후원 중단을 선언하는 기업과 단체가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지 정치인, 우리와 가치·목표 공유해야"
"가족 안전 위해 반대표 불가피" 변명도
트럼프 대통령 지지 시위대들이 6일(현지시간) 의사당에 난입해 이날 예정된 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 인증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다음날까지 이어진 가운데 7일 의회로 입장하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 겸 상원의장을 미 상원 무장 경관이 경호하고 있다.[AP]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 민주주의의 상징인 미 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로 인해 대선 불복 의사를 공공연히 내비친 정치인들에게 역풍이 불고 있다. 미 의회에서 지난 6일(현지시간) 열린 조 바이든 당선인 승리를 확정 짓는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반대' 표를 행사한 의원들에게 후원 중단을 선언하는 기업과 단체가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미국의 36개 독립 보험사 연합체인 블루크로스블루쉴드 협회(BCBSA)는 의사당 난입 사태 직후 이뤄진 의회 표결에서 주별 선거인단 결과에 반대한 의원들에 대한 기부를 중단키로 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CBSA CEO 킴 케크는 성명을 내고 "BCBSA는 우리의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투표를 한 의원들에 대한 기부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지지하는 이들이 우리의 가치·목표를 공유한다는 것을 확실히 하고자 정치적 지원을 계속해서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서로 다른 사상과 이념적 차이, 당파성은 정치의 일부이지만, 정치 시스템을 약화시키고 대중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은 결코 있어선 안 된다"며 "더 강하고 건강한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 함께 일할 양당 의원들을 계속 지지하겠다"고 했다.

미 최대 호텔 체인 중 하나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도 조 바이든 당선인 승리 인증에 반대표를 던진 의원들에 대한 기부를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미 의회는 지난 6일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로 귀결된 주별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최종 인증하기 위해 상원과 하원 합동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회의 1시간 만에 도널드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가 발생, 회의가 중단되고 의원들이 긴급 대피했다. 이후 6시간 만에 속개된 회의는 결국 날짜를 넘어 이어졌다. 이 회의에서 공화당 일부 의원들이 애리조나주와 펜실베이니아주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반대표를 행사했다.

애리조나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두고는 공화당 상원의원 6명과 하원의원 121명이, 펜실베이니아에서는 공화당 상·하원에서 각각 7명, 138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물론 모두 과반에 못 미쳐 부결됐고,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가 확정됐다.

피터 파이어 공화당 하원의원은 자유주의 잡지 '리즌'과의 인터뷰에서 일부 공화당 하원의원들이 자신과 가족의 안전을 우려해 반대표를 던졌다고 주장했다.

sooha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