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얼어붙은 日, 기록적 폭설로 인명피해 속출..8명 사망·277명 부상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입력 2021. 01. 11. 10:33

기사 도구 모음

동해에 면한 일본 중부 호쿠리쿠 지방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설이 내려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NHK 방송에 따르면 11일 오전 6시 현재 호쿠리쿠 지방 도야마시에서 지난 7일 이후 1m 22㎝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후쿠이시에서도 99㎝의 눈이 쌓이는 등 평년과 비교해 2~10배 많은 눈이 쏟아졌다.

NHK는 지난 7일 이후 호쿠리쿠 지방 등에 내린 폭설 영향으로 최소 8명이 숨지고 277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중부 중심 기록적인 폭설
폭설로 차량 운행이 불가능해진 일본 호쿠리쿠고속도로에서 10일 육상자위대원들이 제설 작업을 하고 있다./후쿠이 교도=연합뉴스
[서울경제]

동해에 면한 일본 중부 호쿠리쿠 지방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설이 내려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NHK 방송에 따르면 11일 오전 6시 현재 호쿠리쿠 지방 도야마시에서 지난 7일 이후 1m 22㎝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후쿠이시에서도 99㎝의 눈이 쌓이는 등 평년과 비교해 2~10배 많은 눈이 쏟아졌다.

폭설 속에 제설 작업을 하다가 숨지거나 다치는 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후쿠이현에서는 제설 작업에 나섰던 79세 여성이 눈에 매몰돼 사망했고, 도야마현에서는 눈에 파묻힌 차 안에서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NHK는 지난 7일 이후 호쿠리쿠 지방 등에 내린 폭설 영향으로 최소 8명이 숨지고 277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일본 기상청은 제설 작업 중의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며 집 주변 눈을 치울 때는 반드시 2명 이상이 함께 작업하고 지붕에서 한꺼번에 쏟아지는 낙설 등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