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TV

신규확진 451명..41일만에 400명대로 감소

백지선 입력 2021. 01. 11. 11:0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1명 발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41일 만에 400명대로 줄어 3차 대유행이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직전 수준으로 감소했습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451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6만9,114명이 됐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그제까지 사흘간 600명대를 보이다가 어제 400명대까지 줄었습니다.

하루 4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3차 대유행 확산 직전인 지난해 11월 30일 이후 41일 만입니다.

다만 신규 확진자가 이렇게 크게 감소한데는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도 일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휴일 검사 건수 감소를 감안하더라도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달 초만 해도 하루 1천명 안팎을 오르내리다 지난주부터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1주간 일평균 지역감염 확진자도 655명까지 줄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32명을 뺀 지역감염 확진자는 419명입니다.

지역별로는 경기 142명, 서울 137명, 인천 18명 등 수도권이 297명을 차지했습니다.

또 광주 24명, 부산 16명, 울산 14명, 경남 13명, 대구·강원·충남 각 10명입니다.

이외 충북 9명, 전북 6명, 경북 4명, 전남 3명, 제주 2명, 대전 1명입니다.

완치돼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2,143명 늘어 모두 5만2,552명이 됐습니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만5,422명이고, 이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395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15명 늘어 누적 1,140명이 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오는 17일 현행 거리두기 조치와 특별방역대책 종료를 앞두고 확실한 안정 국면으로 접어들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지역내 잠복 감염 등 위험요인으로 여전히 안심할 수 없다며 이번 한 주 집중력 있는 거리두기 실천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