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日국민 5명 중 4명 "1년 미룬 도쿄올림픽, 취소·재연기해야"

김흥순 입력 2021. 01. 11. 11:06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도쿄 하계올림픽이 1년 연기돼 올해 7월 개최를 앞두고 있으나 일본 국민 5명 중 4명은 여전히 대회를 강행하는데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선수단과 응원단의 안전 문제를 고려해 지난해 7월로 잡혔던 도쿄올림픽을 대회 개막 4개월 가량 남겨두고 1년 연기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도쿄 하계올림픽이 1년 연기돼 올해 7월 개최를 앞두고 있으나 일본 국민 5명 중 4명은 여전히 대회를 강행하는데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교도통신이 10일 발표한 일본 국민 여론조사에 따르면 전화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 35.3%는 도쿄올림픽 취소를, 44.8%는 재연기를 각각 택했다. 올해 대회를 개최해서는 안된다는 여론이 80.1%를 기록한 것이다. 이는 지난해 연말 NHK 여론 조사의 취소·재연기 응답률 63%보다 17%p 이상 상승한 수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선수단과 응원단의 안전 문제를 고려해 지난해 7월로 잡혔던 도쿄올림픽을 대회 개막 4개월 가량 남겨두고 1년 연기하기로 했다. 다시 잡은 일정대로라면 올해 7월23일부터 8월8일까지 대회가 예정돼 있다. 그러나 최근 도쿄를 포함한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000~7000명 안팎으로 발생하며 부정적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유행한 변이 바이러스와는 다른 새로운 유형의 변이주가 일본에서 발견됐다는 소식도 나왔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1년 미뤄진 올림픽이 올해 7월에 열리지 않는다면 재연기는 없고 취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신년사에서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도쿄올림픽을 개최하겠다며 대회를 강행할 뜻을 밝혔다. 이 때문에 내각 지지율마저 흔들리는 상황이다. 교도통신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율은 41.3%로 지난달보다 9%p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42.8%를 기록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코로나19 확산이 올림픽 개최를 어렵게 하고 있다며 4월까지 개최 여부가 결정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