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겨레

좀 더 가볍게..처음처럼, 16.9도서 16.5도로 낮췄다

박수지 입력 2021. 01. 11. 11:16 수정 2021. 01. 11. 14:56

기사 도구 모음

롯데칠성음료는 소주 '처음처럼'의 알코올 도수를 16.9도에서 16.5도로 낮춘다고 11일 밝혔다.

소주를 가볍게 마시는 것을 선호하는 저도주 추세가 지속되면서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순한 소주를 원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맞춰 도수와 디자인을 새 단장한 이번 리뉴얼을 진행하게 됐다"며 "이번 리뉴얼을 시작으로 부드러움을 강조한 캠페인을 펼치고 '부드러운 소주 트렌드의 선두주자'라는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도주 추세 지속..라벨 디자인도 교체

롯데칠성음료는 소주 ‘처음처럼’의 알코올 도수를 16.9도에서 16.5도로 낮춘다고 11일 밝혔다. 소주를 가볍게 마시는 것을 선호하는 저도주 추세가 지속되면서다.

처음처럼의 라벨 디자인도 함께 바꿨다. 산기슭에서 흘러내리는 물줄기를 모티브로 디자인했고, 반짝이는 은박을 사용해 음영을 강조했다. 고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의 손글씨체 ‘처음처럼’은 그대로 사용해 브랜드 정체성은 유지한다는 설명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순한 소주를 원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맞춰 도수와 디자인을 새 단장한 이번 리뉴얼을 진행하게 됐다”며 “이번 리뉴얼을 시작으로 부드러움을 강조한 캠페인을 펼치고 ‘부드러운 소주 트렌드의 선두주자’라는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