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코로나19에도 제주 기초학력 미도달 학생 감소

제주CBS 김대휘기자 입력 2021. 01. 11. 13:18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제주지역 초등학생들의 기초학력이 향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사태로 학력 격차 우려가 컸지만 한글 미해득, 기초학력 미도달 비율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에서도 교육청의 촘촘한 학생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면대면 지도 강화 등 교사들의 기초학력 책임지도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2021년에는 제주 학생의 문해력·수리력 향상에 중점을 두고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한 프로그램들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주도교육청 제공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제주지역 초등학생들의 기초학력이 향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기초학력 미도달 학생 비율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제주도교육청은 2020학년도 기초학력 향상 지원성과와 2021년 지원 계획을 1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한글 학습 지원 프로그램 '한글 또박또박'을 통해 한글 해득 수준을 검사한 결과 초등학교 2학년 기준 한글 미해득 학생이 2020년 6월 기준 2.67%(7185명 중 192명)에서 2020년 12월에는 0.96%(7325명 중 70명)으로 줄었다.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기초학력(3R's – 읽기, 쓰기, 기초수학)을 검사한 결과 기준 점수 미도달 학생이 2020년 6월 2만7592명 중 314명(1.14%)에서 같은 해 12월 2만7210명 중 106명(0.39%)로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학력 격차 우려가 컸지만 한글 미해득, 기초학력 미도달 비율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에서도 교육청의 촘촘한 학생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면대면 지도 강화 등 교사들의 기초학력 책임지도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제주도교육청은 학교 내 다중지원팀인 학교 혼디거념팀을 중심으로 학습 부진 원인과 수준을 단계적으로 진단하고 그에 따른 개별 맞춤형 지원 정책을 집중 추진해 왔다. 언어치료와 심리치료 등 전문가 투입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왔다.

2021년에는 제주 학생의 문해력·수리력 향상에 중점을 두고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한 프로그램들을 운영할 계획이다.

문해력과 수리력은 갑작스런 원격수업 전환이나 불확실한 사회 변화 속에서도 학생들이 흔들림 없이 건강하게 꿈과 희망을 키워 도약할 수 있도록 학교와 교사가 디딤 계단이 될 것으로 교육청은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교육청 강영철 학교교육과장은 "국어와 영어 과목에서는 체계적으로 배우는 읽기·쓰기 100단계를, 수학 과목에서는 수와 연산 내용 체계도와 기초연산 지도자료를 개발·보급해 학교에서 문해력과 수리력 향상 지도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제주CBS 김대휘기자] jejupop@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