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제주항서 예인선이 정박 중인 화물선과 충돌, 해경 조사

우장호 입력 2021. 01. 11. 14:18

기사 도구 모음

제주항에서 정박 중인 화물선이 예인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조사에 나섰다.

11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3시28분께 제주항 3부두에 정박 중인 제주선적 일반화물선 A호(3560t급)를 예인선 B호(139t급)가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호 선미 부분에 구멍(40㎝× 30㎝)이 나는 피해가 발생했다.

해경은 B호 선장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주해양경찰서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항에서 정박 중인 화물선이 예인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조사에 나섰다.

11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3시28분께 제주항 3부두에 정박 중인 제주선적 일반화물선 A호(3560t급)를 예인선 B호(139t급)가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호 선미 부분에 구멍(40㎝× 30㎝)이 나는 피해가 발생했다. B호도 우현 선수 방현대가 파손된 것으로 파악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나 해양오염은 없었다.

음주 측정 결과 B호 선장은 사고 당시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호는 선박 검사 후 운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해경은 B호 선장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