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강원대 의학과 서인범 교수,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개발

김유나 입력 2021. 01. 11. 14:43

기사 도구 모음

강원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진단검사의학과 서인범 교수가 코로나19 중화 항체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강원대학교는 의학과 서인범 교수 연구팀이 백신 접종 후 면역체계 형성 여부를 간단하게 측정할 수 있는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에는 강원대학교 서인범 교수를 비롯해 원주의료원 권오건 진단검사의학과장,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이승옥 교수, ㈜대한임상의학센터 김하나 박사가 참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원대학교 의학과 서인범 교수 연구팀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사진=강원대학교 제공)


[춘천=뉴시스]김유나 기자 = 강원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진단검사의학과 서인범 교수가 코로나19 중화 항체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강원대학교는 의학과 서인범 교수 연구팀이 백신 접종 후 면역체계 형성 여부를 간단하게 측정할 수 있는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존의 진단키트는 생물안전도 3단계 이상의 음압검사실에서 바이러스를 배양해 면역력 생성 여부를 검사하는 방식으로 3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됐다.

반면 이번에 개발된 진단 키트는 혈액을 키트에서 바로 진단하는 엘라이자·효소면역법 방식을 기반으로 2시간 내에 빠른 검사가 가능하다.

연구팀은 지난해 10월 강원대병원 생명의학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의 연구 승인 후 임상평가를 진행해 기존의 바이러스 배양 측정 방법과 새로운 진단키트를 이용한 검사 결과 100% 일치하는 등 성능을 입증했다.

현재 연구팀은 새로운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의 기술 이전 및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식 허가를 받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강원대 관계자는 "새로운 진단키트를 표준으로 국내 3개 업체가 개발한 중화항체 진단키트의 성능 개선 및 임상평가를 진행하는 등 국내 바이오 진단키트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는 강원대학교 서인범 교수를 비롯해 원주의료원 권오건 진단검사의학과장,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이승옥 교수, ㈜대한임상의학센터 김하나 박사가 참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