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남원시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공모' 사업 선정

이학권 입력 2021. 01. 11. 14:45

기사 도구 모음

전북 남원시는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한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사업' 공모에 3년 연속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신중년(젊게 생활하는 중년)의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지역에 필요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 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쌓아온 전문성과 경력을 활용해 인생 2막을 시작하면서 지역사회에도 기여할 신중년의 새로운 도전을 기대한다"며 "이번 일자리사업을 통해 코로나로 침체된 남원의 경제가 다시 되살아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북 남원시청.


[남원=뉴시스] 이학권 기자 = 전북 남원시는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한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사업’ 공모에 3년 연속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신중년(젊게 생활하는 중년)의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지역에 필요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 사업이다.

중년의 지역사회 역할을 강화하는 동시에 경력이 단절된 경제활동에 재진입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시는 10억1000만원의 국비를 확보해 50대 이상 신중년의 경력을 활용한 일자리사업 참여자 49명을 모집한다.

또 시는 인구유입을 유도하기 위해 지역 제한을 두지 않고 모집할 예정이며, 관외 거주자의 경우 대상자로 선정되면 주소지를 남원으로 유지해야 한다.

모집분야는 지역서비스 등 3개 분야 21개 사업이며, 해당분야에 관련된 경력 3~5년 이상이거나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면 신청 가능하다.

신청은 시 홈페이지 공고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1월 29일까지 남원시 일자리센터(남원고용복지플러스 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쌓아온 전문성과 경력을 활용해 인생 2막을 시작하면서 지역사회에도 기여할 신중년의 새로운 도전을 기대한다"며 "이번 일자리사업을 통해 코로나로 침체된 남원의 경제가 다시 되살아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n-0550@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