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임실군, 옥정호힐링과 신설..섬진강 르네상스 시대 준비

박용주 입력 2021. 01. 11. 15:01

기사 도구 모음

전북 임실군이 신축년(辛丑年) 새해 화두로 섬진강 르네상스 시대의 본격적인 개막을 예고했다.

심 민 임실군수는 11일 새해 조직개편과 정기인사를 마무리한 후 가진 첫 확대 간부회의에서 "올해를 섬진강 르네상스 시대를 여는 원년으로 삼고 부서별 주요업무를 꼼꼼히 챙겨 지역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총력을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 민 군수,"조직개편 안정화, 역동적 업무추진" 주문
폭설‧한파 피해 최소화..코로나19 방역 집중 대응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 임실군이 신축년(辛丑年) 새해 화두로 섬진강 르네상스 시대의 본격적인 개막을 예고했다. 

심 민 임실군수는 11일 새해 조직개편과 정기인사를 마무리한 후 가진 첫 확대 간부회의에서 “올해를 섬진강 르네상스 시대를 여는 원년으로 삼고 부서별 주요업무를 꼼꼼히 챙겨 지역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총력을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군은 지난 6일자 팀원급 인사를 끝으로 새해 정기인사를 마무리하고, 조직을 새롭게 정비했다.
 
특히 이번 인사는 옥정호 종합생태관광지 개발을 주도할 옥정호힐링과를 신설해 천만관광객 유치를 위한 섬진강 르네상스 시대를 준비했다. 

심 군수는 “조직개편과 정기인사가 마무리된 만큼 조속히 조직을 안정화시키고, 오로지 군민들만 바라보고 역동적으로 업무를 추진해 줄 것”을 강조했다. 
 
군을 올해 옥정호를 중심으로 섬진강 에코뮤지엄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반기에 국내 최장거리의 붕어섬을 잇는 출렁다리와 4개의 짚라인, 스카이워크 등이 설치되면 전국적으로 많은 관광객이 몰려들 것으로 전망된다. 

심 군수는 “옥정호는 전북의 보물로 임실의 미래를 주도할 핵심사업이 될 것”이라며“옥정호 인근에 대형 주차장 조성 등 관광객 교통편의 시설을 서둘러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혹한기 대설과 한파 대응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심 군수는 “지난주 많은 눈과 영하 20도 이하까지 떨어지는 한파에 사전 예방과 대응조치에 고생한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이번 주도 제설 취약지역과 결빙지역 점검과 상수도 동파,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물 피해예방 위한 대응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코로나 19 대응과 관련해 “3차 대유행이 안정되고 있으나, 요양병원과 교회, 식당 등 중점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임실군은 12일부터 민선 7기 후반기 역점시책 집중을 위한 조직개편을 통해 신설된 옥정호힐링과와 관광치즈과를 시작으로 부서별 주요업무 보고회 갖는다.

yzzpark@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