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폐플라스틱 재생공장서 50대 여성 근로자 기계 끼여 사망(종합)

정다움 기자 입력 2021. 01. 11. 15:01

기사 도구 모음

11일 낮 12시42분쯤 광주 광산구 평동산단 내 폐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근로자 A씨(51·여)가 기계에 끼여 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기계 사이에 상체가 낀 A씨를 구조했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홀로 폐플라스틱을 기계로 투하하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공장은 상시근로자가 6명인 소규모 사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DB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11일 낮 12시42분쯤 광주 광산구 평동산단 내 폐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근로자 A씨(51·여)가 기계에 끼여 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기계 사이에 상체가 낀 A씨를 구조했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홀로 폐플라스틱을 기계로 투하하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공장은 상시근로자가 6명인 소규모 사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해당 공장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ddaumi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