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전남도 '학교밖 청소년' 교육 참여 수당 지급

박경우 입력 2021. 01. 11. 15:04

기사 도구 모음

전남도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각종 교육·진로 프로그램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 참여 수당을 지급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학교 밖 청소년 교육 참여 수당 지급은 검정고시 준비와 함께 진로 탐색을 하는 데 사용하도록 자치단체와 교육청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전국 첫 사업이다.

도내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에 등록한 후 센터의 프로그램에 월 6차례 이상 참여하면 매달 지원받을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령기별로 5만~20만원 지급
전남 학교 밖 청소년 지원 포스터

전남도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각종 교육·진로 프로그램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 참여 수당을 지급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학교 밖 청소년 교육 참여 수당 지급은 검정고시 준비와 함께 진로 탐색을 하는 데 사용하도록 자치단체와 교육청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전국 첫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도내에 거주하는 만 9세부터 18세 이하(지난해 말 기준) 학교 밖 청소년이다. 도내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에 등록한 후 센터의 프로그램에 월 6차례 이상 참여하면 매달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금액의 경우 초등(만 9∼12세) 학령기는 월 5만원을 교통카드에, 중(만 13∼15세)·고등(만 16∼18세) 학령기는 각각 월 10만원과 20만원을 체크카드에 적립해 준다.

이 지원금은 교통비·간식비·교육비 등 진로 계발을 위한 문화활동비로 사용해야 한다.

도는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해 지원센터 23곳 운영, 급식비 지원과 전용공간 조성, 미인가 대안학교 급식비 지원 등을 하고 있다. 또 지난해 10월 정부 지원에서 제외된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비대면 학습지원금을 지급했다.

고미경 도 희망인재육성 과장은 "학교 밖 청소년들의 사회 진출을 돕고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사업을 계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