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집단감염 확산 남원 이환주 시장, 철통방역·엄중대처 주문

유승훈 기자 입력 2021. 01. 11. 15:07

기사 도구 모음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이 신년 첫 공식 회의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철통방역, 엄중대처를 강력 주문했다.

최근 남원에서는 '민간병원'발, '종교시설(기도원)'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해 지역 내 확산 우려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직자 감염, 시민 실망감 넘어 행정 불신 자초..유의해야"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은 11일 '부서장과 함께하는 날' 회의에서 코로나19 철통방역, 엄중대처를 강력 주문했다.(남원시 제공)2021.1.11/© 뉴스1

(남원=뉴스1) 유승훈 기자 =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이 신년 첫 공식 회의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철통방역, 엄중대처를 강력 주문했다.

최근 남원에서는 ‘민간병원’발, ‘종교시설(기도원)’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해 지역 내 확산 우려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들 집단감염은 전주 등 인근 지역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는 모양새다.

이 시장은 11일 ‘부서장과 함께하는 날’ 회의에서 “전날(10일)에도 관내 기도원에서 확진자가 나오는 등 지속 발생 추세에 있다”면서 “단계별 방역수칙은 물론 전파경로 차단 등 철통방역을 통해 확산세를 최대한 잠재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위기 때 컨트롤타워 격인 공직자들이 감염되거나 하면 시민들의 실망감은 물론, 행정을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공직자들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려울 때 일수록 공직자들이 중심과 기강을 잘 잡아야 한다. 관리자들이 솔선수범해 남원 시정이 위기 속에 더 강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남원시가 도입을 추진 중인 ‘온택트 행정’ 계획이 구체적으로 보고됐다. ‘온택트’는 비대면을 말하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더한 개념으로 온라인을 통해 대면하는 방식을 의미한다.

이환주 시장은 “온택트 행정 도입은 포스트 코로나 대응책이기도 하지만 이제는 시대적 흐름에 따른 당연한 행정 변화”라며 “모바일 행정 추진 전환에 다 같이 빠르게 대응하자. 아울러 이용자 입장에서 행정이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9125i1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