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지난해 채권 발행액 845조원..전년비 159조↑

정희형 입력 2021. 01. 11. 15:10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채권 발행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0년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채권 발행규모가 전년 대비 158조9천억원(23.2%) 늘어난 844조7천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사채 발행액은 97조8천억원으로 우량기업들의 예비적 자금조달 수요가 확대되면서 전년 대비 6조1천억(6.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정희형 기자]
지난해 채권 발행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0년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채권 발행규모가 전년 대비 158조9천억원(23.2%) 늘어난 844조7천억원으로 집계됐다.

국채는 추가경정예산 확대에 따른 적자국채 발행 증가로 전년 대비 72조6천억원(43.8%) 늘어난 238조3천억원이 발행됐다.

금융채 역시 코로나19에 따른 정책자금 지원을 위한 특수은행채 발행이 크게 늘어나면서 전년 대비 44조2천억원(23.0%) 증가한 236조1천억원이 발행됐다.

회사채 발행액은 97조8천억원으로 우량기업들의 예비적 자금조달 수요가 확대되면서 전년 대비 6조1천억(6.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150조1천억원 2019년 말(123조9천억원) 대비 26조2천억원(21.1%) 늘었다.

외국인 채권 보유 잔고는 지난해 9월 10일 152조4천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