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이통장 연수 감찰' 따진 진주시에 김경수 "안이한 해명" 일갈

경남CBS 최호영 기자 입력 2021. 01. 11. 15:15 수정 2021. 01. 11. 17:00

기사 도구 모음

김경수 경남지사가 83명의 집단감염을 일으킨 '진주 이통장 제주 연수'에 대한 감찰 결과가 부당하다며 재심의 요구를 검토 중인 진주시에 "적절치 않은 안이한 해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지사는 11일 브리핑에서 "이번 이통장 집단감염은 경남도의 연수 자제 요청 공문과 방침에도 불구하고 공무원까지 대동해 예산을 지원한 사건"이라며 "적절한 책임을 지는 게 도리"라고 일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경수 "감찰 조치 적절했다..책임지는 게 도리" 비판
자제 공문 연수 강행·유흥업소 방문 등 83명 감염 야기 감찰 결과에 진주시 반발
김경수 지사가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도청 제공
김경수 경남지사가 83명의 집단감염을 일으킨 '진주 이통장 제주 연수'에 대한 감찰 결과가 부당하다며 재심의 요구를 검토 중인 진주시에 "적절치 않은 안이한 해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지사는 11일 브리핑에서 "이번 이통장 집단감염은 경남도의 연수 자제 요청 공문과 방침에도 불구하고 공무원까지 대동해 예산을 지원한 사건"이라며 "적절한 책임을 지는 게 도리"라고 일갈했다.

앞서 도는 이통장 제주 연수 집단감염와 관련해 감찰 결과를 내놨다. 경남도가 이통장 단체 여행 자제를 요청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도 당시 국내 환자 발생이 크게 증가할 것을 경고했는데도 보조금이 지원되는 제주도 단체 연수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진주시는 이통장 연수를 지역 내에서 하라는 자체 지침을 정해놓고 정작 이통장협의회 연수 장소를 제주로 결정했으며, 도의 단체 연수 자제 요청 공문을 읍면동에 전파하지도 않아 성북동은 이런 공문 내용도 모르고 제주 연수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제주 연수 참가자의 방역관리 등을 위해 인솔 공무원이 동행했지만, 제주 도착 첫날부터 이통장들이 유흥업소를 방문하는 등 개별 행동을 했는데도 아무런 제지를 하지 않았다고 도는 밝혔다.

이에 도는 진주시에 기관 경고 조치하고, 단체연수를 결정하고 동행한 관련 공무원 3명은 중징계, 2명은 경징계하라고 통보했다.

하지만 진주시는 단체 연수 관련 지침을 어긴 것이 아니라고 반발하며 재심의 요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도의 감찰 결과에 부당함을 토로하며 반기를 든 것이다.

시는 경남도에서 단체 여행 자제 공문을 보낸 것은 맞지만 자제 권고 기간이 지난해 10월 17일부터 11월 15일까지였고, 시의 이·통장 제주연수는 지난해 11월 16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됐기 때문에 지침 위반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이통장단의 코로나19 감염은 연수를 간 제주도에서 감염된 게 아니라 이미 이장 한 사람이 창원의 유흥주점에서 감염된 상태에서 연수를 갔기 때문에 제주도 연수 자체가 감염의 원인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진주 이통장 연수 집단감염 사태에 머리를 숙인 조규일 진주시장. 진주시청 제공
그러나 김 지사는 "진주에서 다수 확진자 발생하고 시민들이 물적·정신적 피해를 입은 대단히 심각한 상황이었고, 이럴 빌미를 야기한 데 대한 적절한 책임을 지는 게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도의 연수 자제 방침은 기간을 특정해 보낸 게 아니라 공문에는 그 이후 연수를 자제해 달라는 기간이 특정되지 않았다"며 "기간이 지나 괜찮다, 최초 확진자가 연수 기간에 발생한 것이 아니다라는 해명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행정이 솔선수범해 도민을 안심시켜야 하는데 부적절한 행위가 발생했고, 도의 조치는 적절했다"고 말했다.

현재 진주 이통장단 연수 관련 확진자는 지난해 11월 24일 첫 발생 이후 8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경남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 가운데 최대 규모다.

이 때문에 8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입원 치료 등 막대한 진료비가 세금으로 낭비됐다. 여기에다 밀접 접촉자 2400여 명의 진단검사 비용 1억 5천만 원, 행정 기관 폐쇄, 거리두기 2단계 상향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 발생 등 어마어마한 직·간접 피해로 인해 지역 사회에 큰 물의를 일으켰다.

[경남CBS 최호영 기자] isaac421@naver.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