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또 성비위 의혹이냐" 포항여성단체, 김병욱 의원 사퇴 촉구

김정혜 입력 2021. 01. 11. 15:15 수정 2021. 01. 11. 15:24

기사 도구 모음

경북 포항여성회를 비롯한 대구와 경북지역 여성 및 시민·사회단체들이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포항 남·울릉 선거구 무소속 김병욱 국회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포항여성회 등 31개 단체는 11일 오후1시 대구지법 포항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의원이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탈당했지만 정작 포항 시민들에게는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김 의원은 무소속 지역구로 전락한 포항 남·울릉 선거구민들에게 사죄하고 탈당이 아닌 의원직 사퇴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2년 김형태 의원은 제수씨 성추행 의혹"
"같은 선거구 벌써 두 번째..지역에 사죄해야"
경북 포항여성회 등 대구와 경북지역 여성 및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11일 오후 1시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앞에 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포항 남·울릉 선거구 무소속 김병욱 국회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포항=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경북 포항여성회를 비롯한 대구와 경북지역 여성 및 시민·사회단체들이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포항 남·울릉 선거구 무소속 김병욱 국회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포항여성회 등 31개 단체는 11일 오후1시 대구지법 포항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의원이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탈당했지만 정작 포항 시민들에게는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김 의원은 무소속 지역구로 전락한 포항 남·울릉 선거구민들에게 사죄하고 탈당이 아닌 의원직 사퇴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또 "포항 남·울릉에서는 지난 2012년 4월 총선 때도 국민의힘의 전신인 새누리당 김형태 의원이 제수를 성추행한 의혹으로 전국적인 망신을 샀고 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했다”며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김병욱 의원도 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고 이 같은 사실에 포항시민들은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무소속 김병욱 국회의원이 11일 대구지법 포항지원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포항지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포항=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이들 단체는 이어 "국민의힘은 김병욱 의원이 탈당했다는 이유로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사건을 무마할 것이 아니라, 당 차원에서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 수립해야 한다"며 "경북도 역시 성폭행 의혹이 일고 있는 2018년 국정감사 때 보좌관이었던 김병욱 의원을 비롯한 보좌진들에게 식사와 술을 제공했는지 진상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김병욱 의원이 2018년 국회 보좌관이었을 당시 경북 안동의 한 호텔에서 모 의원의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목격담을 제보 받았다고 방송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50분쯤 공판에 출석한 김병욱 의원은 "성폭행 의혹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 사람의 생명까지 위협할 정도로 파렴치한 가로세로연구소를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고 말했다.

포항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