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전남도, 학교 밖 청소년에 교육수당 첫 지원..월 20만원

안관옥 입력 2021. 01. 11. 15:26 수정 2021. 01. 11. 15:46

기사 도구 모음

전남도가 올해부터 학교 밖 청소년의 진로 탐색을 위한 교육수당을 지원한다.

전남도는 11일 "학교 밖 청소년들이 사회구성원으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달이 20만원까지 교육참여수당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자치단체가 학교 밖 청소년한테 교육수당을 지원하는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교육수당이란 정규 학교에 다니지 않은 청소년도 각종 교육·상담·진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자치단체가 교통비·간식비·교육비·활동비 명목으로 다달이 일정액을 지원하는 제도를 이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치단체서 지급은 전국 처음
전남 무안군 삼향읍 남악리 전남도청.

전남도가 올해부터 학교 밖 청소년의 진로 탐색을 위한 교육수당을 지원한다.

전남도는 11일 “학교 밖 청소년들이 사회구성원으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달이 20만원까지 교육참여수당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자치단체가 학교 밖 청소년한테 교육수당을 지원하는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교육수당이란 정규 학교에 다니지 않은 청소년도 각종 교육·상담·진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자치단체가 교통비·간식비·교육비·활동비 명목으로 다달이 일정액을 지원하는 제도를 이른다. 지급 대상은 수학 연령인 9~18살의 학교 밖 청소년이다.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에 등록한 후 프로그램에 월 6차례 이상 참여하면 매달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급 대상 중 9∼12살은 월 5만원, 13∼15살은 월 10만원, 16∼18살은 월 20만원을 교통카드와 현금카드에 적립해 준다.

도는 이 수당이 주로 검정고시 준비와 진로 상담·계발 등 활동에 쓰일 것으로 예상했다. 손점식 도 자치행정국장은 “학교 밖 청소년들이 자신이 바라는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과 학습을 통해 역량을 높이고 한 단계씩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희망자는 도 희망인재육성과(061-286-3431)나 도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061-242-7474) 등에서 정보를 들을 수 있다.

앞서 도는 학교 밖 청소년을 지원하기 위해 시군에 지원센터 23곳을 설치했고, 청소년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전용공간을 마련하는 데 힘써왔다. 또 학교 밖 청소년한테 식비를 지급하고, 미인가 대안학교의 급식을 지원하는 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