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강원대 서인범 교수 연구팀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개발

이상헌 입력 2021. 01. 11. 15: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사진제공=강원대학교]
강원대학교 의학과 서인범 교수 연구팀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면역체계 형성 여부를 측정할 수 있는 '중화항체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11일 강원대에 따르면 이 키트는 혈액을 키트에서 바로 진단하는 'ELISA(엘라이자·효소면역법)' 방식으로 2시간 내 빠른 검사가 가능하다. 기존 진단키트는 음압검사실에서 바이러스를 배양해 면역력 생성 여부를 검사하는 방식으로 3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됐다.

연구팀은 지난해 10월 강원대병원 생명의학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의 연구 승인 후 임상평가를 진행했다. 기존 바이러스 배양 측정 방법과 새로운 진단키트를 이용한 검사 결과 100% 일치하는 등 성능을 입증했다. 연구팀은 현재 기술 이전 및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식 허가를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한편 이번 연구는 서인범 교수를 비롯해 권오건 원주의료원 진단검사의학과장, 이승옥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교수, 김하나 대한임상의학센터 박사가 참여했다.

[이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