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광주경실련 "자치구 간 경계조정, 빠른 시일 안에 추진해야"

광주CBS 김한영 기자 입력 2021. 01. 11. 15:36

기사 도구 모음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광주경실련)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치구 간 경계 조정에 대해 지역 정치인들이 지역 이기주의 또는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것은 광주 발전을 위해 바람직스럽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는 구 도심 공동화와 심한 인구 편차에 따른 구간 불균형을 바로 잡고, 주민 편익과 행정 효율성을 확대하기 위해 자치구 간 경계 조정을 제안했다"며 "수년 동안 자치구 간 경계 조정이 땜질식에 그치고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은 광주시의 소극적인 행정과 지역 국회의원, 구청장 등 정치적인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정치인들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광주경실련)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치구 간 경계 조정에 대해 지역 정치인들이 지역 이기주의 또는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것은 광주 발전을 위해 바람직스럽지 않았다"고 밝혔다.

광주경실련은 "각 자치구 간 인구 편차 불균형으로 인해 세수 형평성 문제가 발생하고, 주민들에 대한 민원 처리 속도도 편차가 큰 실정이다"며 "국회의원 선거 때만 되면 선거구를 유지하기 위해 선거구를 조정함으로써 기형적인 선거구 형태가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시는 구 도심 공동화와 심한 인구 편차에 따른 구간 불균형을 바로 잡고, 주민 편익과 행정 효율성을 확대하기 위해 자치구 간 경계 조정을 제안했다"며 "수년 동안 자치구 간 경계 조정이 땜질식에 그치고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은 광주시의 소극적인 행정과 지역 국회의원, 구청장 등 정치적인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정치인들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고 설명했다.

광주경실련은 "반드시 해결해야 할 광주 내부의 중요한 문제에 대해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하면서 광주전남 행정통합을 거론하고, 상생을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며 "대승적인 관점에서 이 문제를 바라보고, 이른 시일 안에 자치구 간 경계 조정에 대한 해법을 찾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광주CBS 김한영 기자] hope88928@gmail.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