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인도네시아 당국, 사고 여객기 블랙박스 회수 시도

맹준호 기자 입력 2021. 01. 11. 15:43 수정 2021. 01. 11. 15:46

기사 도구 모음

인도네시아 앞바다에 지난 11일(현지시간) 추락한 스리위자야항공 여객기의 블랙박스 위치가 확인돼 인도네시아 당국이 회수에 나선다.

인도네시아 교통안전위원회(KNKT) 수르얀토 쨔이얀토 위원장은 전날 오후 여객기 추락 해역에서 수거한 동체 파편과 유류품을 공개하며 "블랙박스 위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2명 탑승 여객기 자카르타 앞바다 추락 사흘째 수색작업
인도네시아 당국 관계자들이 사고기 잔해를 수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경제] 인도네시아 앞바다에 지난 11일(현지시간) 추락한 스리위자야항공 여객기의 블랙박스 위치가 확인돼 인도네시아 당국이 회수에 나선다.

인도네시아 교통안전위원회(KNKT) 수르얀토 쨔이얀토 위원장은 전날 오후 여객기 추락 해역에서 수거한 동체 파편과 유류품을 공개하며 “블랙박스 위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항공기의 블랙박스는 비행자료기록장치와 조종실음성기록장치로 구성되며 사고시 수색팀이 찾을 수 있도록 신호를 발신한다. 수르얀토 위원장은 “잠수부들이 블랙박스 회수를 시도할 것이고,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군 수색 책임자는 “여객기 추락지점을 찾아내 작은 파편들은 수거하고 있고, 큰 파편을 끌어올리기 위해 해상 크레인을 가져오고 있다”며 “수심 23m 아래에서 동체 파편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수색팀은 자카르타 북부 해상 ‘천개의 섬’ 지역 란짱섬(Pulau Lancang)과 라키섬(Pulau Laki) 사이 바다에서 훼손된 시신과 동체 파편, 타이어, 구명조끼, 옷가지 등을 수거했다.

자카르타의 경찰 병원에는 7개의 시신 가방이 도착해 신원 확인을 위해 유전자(DNA) 감식을 시작했다.

인도네시아 스리위자야항공 SJ182편(B737-500)은 9일 오후 2시36분 자카르타 외곽 수카르노하타 공항에서 62명을 태우고 칼리만탄(보르네오섬) 서부 폰티아낙을 향해 이륙, 4분 뒤 자바해로 추락했다. 승객 50명과 승무원 12명이 탑승했다.

여객기 추락 원인을 두고 다양한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테러로 공중에서 폭파했을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르얀토 교통안전위원장은 “여객기는 물과 부딪히는 충격으로 산산이 부서졌다”고 밝혀 공중분해 가능성을 배제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상세한 분석 과정을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여객기가 온전한 상태로 바다와 충돌했다고 밝혔다.

교통안전위의 한 조사관도 “확실하지는 않지만, 여객기 잔해를 보면 넓지 않은 지역에 흩어져 있다”며 “공중에서 폭발했다면 잔해가 훨씬 더 넓게 분포되기에 물에 부딪히면서 터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