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코로나 기원' 밝힐 WHO 조사팀, 14일 방중키로

정현진 입력 2021. 01. 11. 15:43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할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조사팀이 우여곡절 끝에 14일 중국을 방문한다.

11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WHO의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이 14일 방중한다고 밝혔다.

앞서 다국적 전문가로 구성된 WHO 조사팀은 지난 5일 중국에 도착해 현지에서 수집한 바이러스 샘플과 감염자 인터뷰 등을 토대로 코로나19의 기원을 추적할 예정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할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조사팀이 우여곡절 끝에 14일 중국을 방문한다.

11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WHO의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이 14일 방중한다고 밝혔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WHO와 협의를 거쳐 조사를 진행키로 했다면서 "중국 측 전문가들도 코로나19 기원을 밝히는데 함께 연구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다국적 전문가로 구성된 WHO 조사팀은 지난 5일 중국에 도착해 현지에서 수집한 바이러스 샘플과 감염자 인터뷰 등을 토대로 코로나19의 기원을 추적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비자 문제 등을 이유로 이들의 입국을 계속해서 허가하지 않았고 서방 세계에서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중국에 우호적인 입장이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마저 이를 비판했고 결국 이들의 입국을 허가하게 된 것이다.

미국과 호주 등 서방 국가들은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발병한 사례를 들어 중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라고 주장하면서 책임론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중국은 바이러스가 수입 냉동식품 등을 통해 유럽에서 유입됐다면서 우한은 코로나19가 처음 발견된 곳이지 기원한 곳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