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광주 북구, 보행자 안전 지키는 '안심가로등' 42개 설치

허단비 기자 입력 2021. 01. 11. 15:45

기사 도구 모음

광주 북구가 보행안전 확보와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태양광 가로등 42개를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북구는 한국수력원자력이 후원하고 밀알복지재단이 주관한 '2020년 안심가로등 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은혜학교 등 4곳에 태양광가로등 42개를 설치했다.

북구는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은혜학교, 문화여중, 대야제, 두암주공아파트 등 학생들이 이용하는 교육시설과 농촌마을 진입로, 인구밀도가 높은 주거지 일원에 가로등을 설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 북구청 전경. (광주북구청 제공) /© News1

(광주=뉴스1) 허단비 기자 = 광주 북구가 보행안전 확보와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태양광 가로등 42개를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북구는 한국수력원자력이 후원하고 밀알복지재단이 주관한 '2020년 안심가로등 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은혜학교 등 4곳에 태양광가로등 42개를 설치했다.

북구는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은혜학교, 문화여중, 대야제, 두암주공아파트 등 학생들이 이용하는 교육시설과 농촌마을 진입로, 인구밀도가 높은 주거지 일원에 가로등을 설치했다.

태양광가로등은 기존 가로등보다 1.5배 밝아 일조량이 부족한 겨울과 장마철에도 최소 7일 동안 안정적으로 작동된다.

특히 일출·일몰에 따라 자동으로 점·소등되고 자정이 넘으면 밝기가 조절돼 기존 가로등 대비 1개당 연간 2160㎾h의 에너지 절약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구 관계자는 "이번 안심가로등 설치를 통해 밤길 보행 안전성은 높아지고 범죄, 교통 등 사고 위험성은 낮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eyondb@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