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단독]해외인사들 앞 망신 '현궁' 오발사고, 사격통제관 '판단미스' 때문

신규진 기자 입력 2021. 01. 11. 15:49 수정 2021. 01. 13. 15:02

기사 도구 모음

군 당국이 지난해 11월 국산 대전차유도무기 '현궁' 오발사고에 대해 현장 사격통제관의 '판단 착오'로 인해 벌어졌다고 최종 결론 내렸다.

기상 등 여건이 좋지 않았지만 해외에서 온 주요 인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무리하게 사격을 강행하다 문제가 벌어졌다는 것이다.

표적의 열 영상을 추적해 타격하는 유도무기 특성상 조준경에 '녹색등(조준가능)'이 들어온 상태에서 사격을 해야 하는데 '적색등(조준불가)'인 상태에서 유도탄을 발사해버린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軍 현궁 오발사고 조사결과..장비엔 결함 없어
'사격 불가' 상태에도 사격 강행
기온 낮아 표적의 열 발산장치 제 기능 못해
군 당국이 지난해 11월 국산 대전차유도무기 ‘현궁’ 오발사고에 대해 현장 사격통제관의 ‘판단 착오’로 인해 벌어졌다고 최종 결론 내렸다. 기상 등 여건이 좋지 않았지만 해외에서 온 주요 인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무리하게 사격을 강행하다 문제가 벌어졌다는 것이다.

11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9일 경기 양평 사격장에서 진행된 현궁 시범사격훈련 당시 현장 사격 통제장교는 1km 거리의 표적에 설치된 열 발산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음에도 사수에게 사격을 지시했다고 한다. 표적의 열 영상을 추적해 타격하는 유도무기 특성상 조준경에 ‘녹색등(조준가능)’이 들어온 상태에서 사격을 해야 하는데 ‘적색등(조준불가)’인 상태에서 유도탄을 발사해버린 것이다.

이후 유도탄은 표적지를 벗어나 훈련장에서 약 1.5km 떨어진 논에 낙하해 폭발했다. 유도탄이 떨어진 장소의 반경 50m 내에는 민가 4채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중 민가 1채는 20m 이내로 자칫하면 큰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 군은 표적에 설치된 열 발산장치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 건 폭우가 내린 직후라 기온이 낮았기 때문인 것으로 봤다.

이 과정에서 사수가 사격불가 상태를 보고했지만 사격 통제관은 이를 상부에 제대로 보고하지 않고 발사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사수의 과실은 없고, 현궁의 발사장비나 탄약 등 장비에도 결함이 없었던 것으로 결론 내렸다. 향후 사격 통제관 등 훈련 관계자에 대한 징계 여부는 해당 부대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기술로 처음 개발된 현궁은 2007년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개발에 착수해 2017년 이후 전방부대에 배치됐다. 조준경을 통해 표적을 지정한 뒤 격발하면 유도탄이 발사되는 방식으로 한 발당 가격은 1억여 원에 이른다. 최대사거리는 2.5km로 90cm 전차 장갑을 관통할 만한 위력을 지녔다.

특히 오발 사고가 난 지난해 11월 사격훈련엔 방위산업전시회 ‘DX 코리아 2020’에 참가 차 방한한 외빈들이 참석해 군 내부에서조차 “국산무기를 뽐내다 체면을 구겼다”는 자조적인 평가가 나왔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