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대구 달성군, 맞춤형 지역사회서비스 제공 중점

김장욱 입력 2021. 01. 11. 15:51

기사 도구 모음

대구 달성군은 올해 지역사회서비스 투자사업 12개 사업에 14억3842만원을 투입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으로 오는 15일까지 이용자 850명을 집중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역사회서비스 투자사업은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역 특성과 주민의 수요에 맞는 사회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용자들에게 전자바우처 형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억3842만원 투입, 12개 서비스 제공
대구 달성군청 전경. 사진=달성군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대구 달성군은 올해 지역사회서비스 투자사업 12개 사업에 14억3842만원을 투입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으로 오는 15일까지 이용자 850명을 집중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역사회서비스 투자사업은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역 특성과 주민의 수요에 맞는 사회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용자들에게 전자바우처 형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에 모집하는 지역사회서비스 투자사업의 서비스는 총 12개 사업이다. △부모-아동 상호관계 증진 서비스 △아동·청소년 뇌기능 통합운동서비스 △부모코칭 프로그램 ‘'당한 맘, 펀펀한 맘' △노인정서서비스 '마음건강 지킴이' △아동정서발달 지원서비스 △약물·도박 중독가정 기능회복 토탈케어 서비스 등이다.

신청대상 소득 기준은 기준중위 소득 120%(4인 가구 585만원) 또는 170%(4인 가구 828만원) 이하로 사업별 연령, 가구 특성 등 신청 자격을 충족해야 하고 서비스별 기준정보에 따른 질병, 장애, 연령, 저소득 순 등 우선순위를 적용해 이용자를 선정한다.

이용자로 선정되면 12개월간 월 10만~20만원의 바우처 카드를 지급해 원하는 복지서비스 프로그램과 수행기관을 선택해 이용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소득 기준에 따라 정부지원금이 차등 지원돼 서비스별 10~50%의 본인부담금만으로 이용할 수 있다.

김문오 군수는 "주민이 체감하고 만족하는 맞춤형 사회서비스 발굴과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분들은 신청 시기를 놓치지 말고 접수 기간 내 신청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용자로 선정되면 2월 1일부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달성군청 홈페이지나 달성군청 희망지원과로 문의하면 된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