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대구시, 청년 2천620명 지역주도 일자리 본격 시동

최태욱 입력 2021. 01. 11. 15:53

기사 도구 모음

대구시는 행정안전부 '2021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공모에서 전국 2번째, 특·광역시 중 최대인 국비 271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 △디지털 청년 일자리 예스매칭 100명, △디지털 디자인 융합인력 30명, △지역혁신기관 연계 브레인스타 양성 20명, △업사이클 디지털 마케팅 10명, △특화산업(안광학분야) 디지털 혁신 청년 고용 20명, △휴스타 연계 채용지원 60명 등 청년들의 적성과 기업의 수요에 맞춘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시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시는 행정안전부 ‘2021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공모에서 전국 2번째, 특·광역시 중 최대인 국비 271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지방비 등을 더한 총 541억원을 투입해 청년 2620명 일자리를 지원한다.

11일 대구시에 따르면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로 분류되는 새로운 사업 유형인 ‘지역포스트코로나대응형’ 19개를 비롯해 청년 1332명이 참여하는 21개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이미 1288명의 청년이 참여 중인 31개 사업과 함께 총 52개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을 본격 추진해 2620명의 청년 고용을 목표로 한다.

새롭게 추진하는 주요 사업으로 △‘디지털 청년 인재등용문’은 34세 이하 청년 146명에게 대구도시공사, 대구경북디자인센터,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등 지역 공공기관에서의 다양한 디지털 직무 일자리를 제공, 최대 10개월 인건비를 지원하고, 자격증 취득과 상담 등도 지원한다.

△‘고졸청년-중소기업 디지털 Pre 허그’는 특성화, 마이스터고 등 직업계고 출신 청년 200명을 4차 산업 기반 핵심 인력으로 키우기 위해 디지털 지역 중소기업에 일자리를 제공하고, 현장 중심 맞춤형 교육을 중점 지원한다.

△‘벤처 디지털 뉴딜 지원’은 디지털, IT, ICT 분야 전공자 및 국가공인 자격증을 가진 청년 174명이 지역 중소, 창업기업에서 직접 일하며, 기업에서 요구하는 기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돕는다.

△‘로봇프로세스 자동화(RPA) 융합인재 직업훈련’은 기업, 교육기관, 학교가 협업해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해 산업현장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직업교육 후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청년 15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또 △디지털 청년 일자리 예스매칭 100명, △디지털 디자인 융합인력 30명, △지역혁신기관 연계 브레인스타 양성 20명, △업사이클 디지털 마케팅 10명, △특화산업(안광학분야) 디지털 혁신 청년 고용 20명, △휴스타 연계 채용지원 60명 등 청년들의 적성과 기업의 수요에 맞춘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이밖에도 △기능기술인력 30명, △고용친화기업 청년 채용 56명, △자동차산업활력제고 청년고용 30명, △사회적경제 청년인턴 22명 등 계속 추진해 오던 사업도  청년 일자리를 늘려갈 계획이다.

사업 참여와 관련해서는 대구시 홈페이지 ‘2021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통합 공고’의 사업 총괄 안내문을 참고해 사업별 운영기관 등으로 세부 신청 방법, 일정 등을 확인 후 해당 연락처로 문의하면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새로운 디지털 시대를 선도해 나갈 미래 핵심 인재 양성에 중점을 두고 보다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면서 “ 신규 고용을 주저하는 기업의 부담을 덜어줘 지역 청년에게 양질의 새로운 일자리가 많이 돌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