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태양광 발전 사업 시민참여 외면하는 ㈜광주글로벌모터스"

정대하 입력 2021. 01. 11. 15:56 수정 2021. 01. 12. 09:26

기사 도구 모음

지역 상생형 일자리 첫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공장 안 태양광 발전 사업에 시민참여를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안 태양광 발전 사업에 시민 펀딩 방식을 도입해 녹색 에너지 정책에 시민들의 관심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시민단체 "시민참여 기회 제공" 촉구
광주지역에너지전환네트워크가 11일 오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광주글로벌모터스 태양광 발전 사업에 시민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광주지역에너지전환네트워크

지역 상생형 일자리 첫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공장 안 태양광 발전 사업에 시민참여를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안 태양광 발전 사업에 시민 펀딩 방식을 도입해 녹색 에너지 정책에 시민들의 관심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지난해 12월 ‘㈜광주글로벌모터스 태양광발전 임대사업 제안 공고’를 내 20일까지 참여 업체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빛고을산업단지 안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13만9790㎡) 건물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3.8㎿ 규모의 재생 에너지를 생산하는 것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재생 에너지를 생산하는 이 사업을 단일 기업에 20년 동안 임대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광주지역 36개 환경·시민단체가 참여하는 광주지역에너지전환네트워크(이하 광주지전넷)는 이날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글로벌모터스는 단독기업이 참여하는 태양광 발전 임대사업 공고를 철회하고 시민들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계획을 세워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의 공장 태양광 발전 사업은 애초 환경·시민단체와 시의회 등의 제안으로 입안된 프로젝트로 알려져 있다. 김종필 광주지전넷 사무국장은 “시민들의 세금이 투입되는 공장의 태양광 발전 사업인 만큼 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광주 환경·시민단체에선 태양광 발전 시민펀딩 방식을 제안했다. 태양광 패널 설치 등의 시공은 전문업체에 맡기고, 시설·운영 자금은 시민 모금 방식으로 마련하자는 것이다. 독일·덴마크가 재생에너지를 전력의 50%~70% 비율까지 확대할 수 있었던 것은 주민들에게 투자 기회를 먼저 제공하는 등 시민 수용성(친밀성)을 높였기 때문이다. 정은진 빛고을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이사장은 “시의 ‘2045 에너지 자립도시 정책’은 시민들의 참여 없이는 달성하기 힘들다. 광주글로벌모터스 대주주인 광주시가 태양광 발전 사업에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광주시는 지난해 7월 2045년까지 광주를 에너지 자립도시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담은 ‘광주형 에이아이(AI)-그린 뉴딜 비전’을 발표하면서 새 에너지 보급·확대 방안을 밝혔다. 시는 당시 광주글로벌모터스의 태양광 발전 사업에 자체 재원, 공공투자, 시민펀딩 등의 방식을 고려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시의 그린뉴딜사업이 성공하려면 시민들의 녹색 에너지 수용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광주글로벌모터스 쪽은 “환경·시민단체의 주장에도 일리가 있지만, 이미 태양광 발전 사업 공고가 나간 뒤 지난 6일 설명회까지 열었기 때문에 되돌릴 수 없다. 20일까지 신청을 받은 뒤 태양광 발전 사업 임대사업자를 선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