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대한방직 전주공장 부지 활용' 시민참여단 숙의토론회 23일 열려

김영재 입력 2021. 01. 11. 15:58

기사 도구 모음

전북 전주시민들이 옛 대한방직 전부공장 부지 활용 방안을 직접 결정하는 숙의토론회가 오는 23일 열린다.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위원장 이양재, 이하 위원회)는 23일 전일고등학교에서 시민참여단(120명) 숙의토론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일고서 온라인 비대면 방식 병행 숙의토론회
▲ 대한방직 전주공장 부지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전북 전주시민들이 옛 대한방직 전부공장 부지 활용 방안을 직접 결정하는 숙의토론회가 오는 23일 열린다.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위원장 이양재, 이하 위원회)는 23일 전일고등학교에서 시민참여단(120명) 숙의토론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위원회는 당초 시민참여단 사전교육과 숙의토론회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등으로 연기됨에 따라 이날 대면과 비대면 방식으로 숙의토론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공론화 숙의토론회 역할, 시나리오워크숍 경과 등의 내용을 담은 영상과 자료집을 만든 공론화위원회는 이번 주 중으로 시민참여단에 영상과 자료집을 배포해 충분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갖도록 할 예정이다.

숙의토론회는 전일고등학교 13개 교실에서 12명씩으로 나뉜 10개 조가 분임토의와 전체토의를 병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위원회는 시민참여단의 숙의토론 결과를 바탕으로 시민 의견으로 도출한 결정(안)을 전주시에 권고하게 된다.

이양재 위원장은 “이번 공론조사 진행과 관련 중립적 위치에서 전주 시민들의 공정한 의견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옛 대한방직 부지 시민공론화 추진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전주시청 시민의숲1963추진단(063-281-2712, 2713)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jump0220@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