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전남교직원, 출산 후 1년 전남 거주 '축하금' 추가 지급

신영삼 입력 2021. 01. 11. 16:07

기사 도구 모음

전남도교육청이 소속 교직원의 출산 장려와 양육부담 완화를 위해 출산시 지급하는 장려금 외에 비슷한 수준의 축하금을 추가 지급한다.

전남교육청은 지금까지 교직원 자녀 출산 시 첫째 100만 원, 둘째 200만 원, 셋째 이상 300만 원을 지원해왔으나, 올 1월 1일 기준, 출산 후 전남에서 1년 이상 거주한 경우 첫째 100만 원, 둘째 150만 원, 셋째 이상 200만 원을 추가 지급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전남도교육청이 소속 교직원의 출산 장려와 양육부담 완화를 위해 출산시 지급하는 장려금 외에 비슷한 수준의 축하금을 추가 지급한다.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도교육청이 소속 교직원의 출산 장려와 양육부담 완화를 위해 출산시 지급하는 장려금 외에 비슷한 수준의 축하금을 추가 지급한다.

전남교육청은 지금까지 교직원 자녀 출산 시 첫째 100만 원, 둘째 200만 원, 셋째 이상 300만 원을 지원해왔으나, 올 1월 1일 기준, 출산 후 전남에서 1년 이상 거주한 경우 첫째 100만 원, 둘째 150만 원, 셋째 이상 200만 원을 추가 지급한다.

또 그동안 소속 교직원 본인만 가입이 가능했던 생명‧상해보험을 배우자까지 가입할 수 있도록 보장 범위를 확대한다.

전남교육청은 지난해에도 맞춤형 복지 기본점수를 10만 원 인상한 데 이어 50세 이상 교직원 중 당해 연도 건강검진 대상자에게 최대 20만 원의 건강검진비를 추가 지원하는 등 처우를 개선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맞춤형 복지제도 확대 시행으로 코로나19 방역에 지친 교직원들의 사기와 근무의욕을 높이는 한편, 전남 학령인구 증가에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사람이 중심이 되는 교육 및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의 경우 자녀 출산시 첫째는 복지포인트 100점(10만 원), 둘째 200점(20만 원), 셋째 400점(40만 원), 넷째 이상 1000점(100만 원)을 지급하고 있다.

news032@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