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팔공산 동화사서 홍준표-안철수 만났다

정창오 입력 2021. 01. 11. 16:07 수정 2021. 01. 11. 16:54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인의당 대표가 11일 오후 3시 대구 팔공산 동화사에서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구을) 의원을 만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홍 의원도 안 대표와 마찬가지로 진제 종정에게 신년인사를 하기 위해 동화사를 찾았다고 설명했지만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를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분위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둘다 진제 종정에 신년인사 모양새이지만
지역정치권선 "우연은 아닐것" 갑론을박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이 11일 오후 대구 팔공산 동화사에서 만났다. 이들은 진제 종정에게 새해 인사를 하러 왔을 뿐 사전에 만남을 약속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2021.01.11.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인의당 대표가 11일 오후 3시 대구 팔공산 동화사에서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구을) 의원을 만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 대표의 이날 동화사 방문은 외견상 대한불교조계종의 상징적 어른인 진제 종정에게 신년인사를 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지만 이 자리에 홍 의원이 함께 참석한 것이 범상치 않다는 지적이다.

홍 의원도 안 대표와 마찬가지로 진제 종정에게 신년인사를 하기 위해 동화사를 찾았다고 설명했지만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를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분위기다.

안 대표는 “진제 종정께서 오늘 시간을 내주셔서 왔을 뿐 홍 의원이 같이 만나는 줄은 몰랐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홍 의원 역시 “우연하게 종정께 새해 인사를 드리려 왔다가 안 대표를 만난 것이다. 사전에 만나기로 약속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지역 정가에서는 가깝게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멀게는 차기 대선에서 양측의 연대 또는 협력관계 형성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한편 홍 의원은 국민의힘 복당이 원만하게 이뤄지지 않는 상황과 관련해 “나는 잠시 외출을 했던 사람이고 주호영(원내대표)은 가출을 했던 사람”이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