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경남 창원서 하수·가축분뇨로 하루 3.5톤 수소 만든다

경남CBS 최호영 기자 입력 2021. 01. 11. 16:18

기사 도구 모음

경상남도는 환경부의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시범 사업' 공모에 창원시의 '덕동물재생센터'가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하수·음식물 폐기물·가축분뇨와 같은 유기성 폐자원을 처리해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개질·정제해 수소를 생산하는 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국비 215억 원과 지방비 215억 원 등 모두 430억 원을 2024년까지 투입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원 덕동물재생센터, 바이오가스 수소화설비 시범사업 공모 선정
창원 덕동물재생센터. 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는 환경부의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시범 사업' 공모에 창원시의 '덕동물재생센터'가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하수·음식물 폐기물·가축분뇨와 같은 유기성 폐자원을 처리해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개질·정제해 수소를 생산하는 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국비 215억 원과 지방비 215억 원 등 모두 430억 원을 2024년까지 투입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창원 덕동물재생센터는 하루 3.5톤의 수소를 생산한다. 도시가스로 3.5톤의 수소를 생산할 때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바이오가스로 대체하면 9812톤의 이산화탄소가 절감된다.

생산된 수소는 인근 덕동수소충전소로 옮겨져 수소버스를 충전하는 데 사용한다. 인근 거제와 함안 등의 수소충전소에도 공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덕동물재생센터에는 혐기성소화조에서 생산된 바이오가스의 순도를 높이는 고질화설비, 수소 개질설비, 수소저장‧운송설비 등이 들어선다.

인근 주민들에게 친화적인 시설로 조성하고자 기피시설로 인식되는 폐기물 처리시설을 관광자원화로 추진할 방침이다.

도는 그동안 도시가스를 개질해 생산했던 수소를 바이오가스로 대체함에 따라 도시가스 구입 비용과 탄소배출 비용 절감 등 연간 57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경남도 조현준 산업혁신국장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에 맞춰 경남이 앞으로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전환의 선도 지역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남CBS 최호영 기자] isaac421@naver.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