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TV

"전 도민에 10만원씩" 경기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제안

이휘경 입력 2021. 01. 11. 16:18 수정 2021. 01. 11. 16:52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의회가 11일 모든 도민에게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경기도에 공식 제안했다.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로 고통 겪는 도민을 위로하고 소비심리 회복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방역활동에 지장을 주지 않는 것을 전제로 한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도 집행부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결단 감사, 숙고하겠다"

[한국경제TV 이휘경 기자]

경기도의회가 11일 모든 도민에게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경기도에 공식 제안했다.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로 고통 겪는 도민을 위로하고 소비심리 회복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방역활동에 지장을 주지 않는 것을 전제로 한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도 집행부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장 의장은 "지난해 지급된 1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의 사례를 참고해보면, 약 1조4천억원(1인당 10만원씩 1천300여만명+부대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며 "재정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방채 발행 없이 지역개발기금, 통합재정안정화 기금, 재난관리기금, 재해구호기금 등 경기도 운용 기금만으로도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책 시행에 따른 소비 확대가 왕성한 외부활동으로 이어져 방역에 악영향을 미치는 일은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며 "집행 시기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의회는 도가 지급 시기 등을 확정해 세부 지급계획을 담은 추가경정예산안을 제출하면 이르면 다음주 중 이틀간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의결할 예정이다.

지급 시기는 설 명절 전인 2월 초 지급 방안이 유력하다. 지급 수단은 지난해 4월 1차 지급 때와 같이 경기지역화폐 카드와 신용카드를 함께 사용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트위터에 "도민을 위한 경기도의회의 깊은 고민과 결단에 감사드린다"며 "2차 재난지원기본소득 지급 여부와 규모, 대상, 시기 등에 대해 도민과 공동체의 입장에서 숙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