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전북 중소형 선박 중심 조선산업 생태계 구축 나서

김종구 입력 2021. 01. 11. 16:21

기사 도구 모음

전북도는 11일 조선산업의 새로운 생태계 구축을 위해 5,43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중소형선박 기자재 품질고도화 센터 구축에 197억원, 조선해양 설치 및 운송 기반구축에 240억원,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에 5,000억원을 투자한다.

또 조선해양 설치 및 운송 기반 구축을 통해 이 분야 협력업체와 기자재 업체들의 업종 전환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도 조성
전북도청 전경.

전북도는 11일 조선산업의 새로운 생태계 구축을 위해 5,43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중소형선박 기자재 품질고도화 센터 구축에 197억원, 조선해양 설치 및 운송 기반구축에 240억원,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에 5,000억원을 투자한다.

우선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사업비 197억원을 투자하는 중소형선박 기자재 품질고도화 센터 구축은 연구개발과 시험인증, 사업화로 연결되는 일괄지원체계를 갖췄다. 지난해 12월 준공한 이 센터는 대지 9,000㎡에 연구·시험동 2,786㎡, 핵심 모듈 정비 등 18종의 장비를 구축해 중소형 선박의 종합지원체계를 갖추고 있다.

또 조선해양 설치 및 운송 기반 구축을 통해 이 분야 협력업체와 기자재 업체들의 업종 전환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최근 늘어난 해상풍력발전 수요와 해상풍력발전기 하부구조물, 타워, 선박 블록, 해양구조물 등의 대형화에 따라 육상운송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대형구조물의 운반과 설치 지원이 가능하도록 반잠수식 중량물 운반선을 건조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 사업은 앞으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및 조선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책 중 하나다. 친환경 미래형 선박으로 성능 개량과 친환경 신기술이 적용된 선박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올해 예타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신생태계 구축으로 전북의 대표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