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제주도교육청, 초·중 학생 27명 긴급 교육복지비 지원

좌승훈 입력 2021. 01. 11. 16:24

기사 도구 모음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한 해 동안 모은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 1880만원을 초·중학교 재학 중 갑작스러운 위기 사유가 발생해 학교생활 유지가 어려운 학생 27명에 긴급 교육복지비로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은 제주도내 초·중·고를 비롯해 교육기관에 재직 중인 교직원들의 봉급 중 1000원 미만 자투리 금액과 사업체·독지가들이 자발적으로 출연한 기부금으로 조성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 1880만원 전달해
교직원 급여 1000원 미만 자투리 모으니 '큰 나눔'
제주도교육청 전경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한 해 동안 모은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 1880만원을 초·중학교 재학 중 갑작스러운 위기 사유가 발생해 학교생활 유지가 어려운 학생 27명에 긴급 교육복지비로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은 제주도내 초·중·고를 비롯해 교육기관에 재직 중인 교직원들의 봉급 중 1000원 미만 자투리 금액과 사업체·독지가들이 자발적으로 출연한 기부금으로 조성되고 있다.

도교육청 소속 교직원의 월급 중 1000원 미만 자투리 성금과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기탁금으로 조성됐다.

도교육청은 이를 2017년부터 학생맞춤형 교육복지 통합지원을 위해 긴급교육복지비로 활용하고 있다.

지원 내용은 교육비로 월 10만원씩 연 120만원과 의료비로 연 300만원 범위(실비) 내에서 지원하고 있다.

도교육청 측은 “작은 사랑의 씨앗 긴급교육복지 지원을 통해 사각지대에 있는 학생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을 지원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