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강원소방, 새해 첫 응급 분만 성공..산모·아이 모두 건강

김유나 입력 2021. 01. 11. 16:38

기사 도구 모음

강원 삼척 특별구급대가 새해 첫 응급 분만에 성공했다.

강원도소방본부는 지난 10일 삼척 특별구급대가 올해 첫 응급 분만에 성공해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게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11일 밝혔다.

삼척 특별구급대는 구급지도의사의 지도아래 분만 후 병원이송을 결정했다.

분만에 성공한 삼척 특별구급대는 1급 응급구조사 안원모(36) 소방교와 김예진(28·여) 소방교 등 2명이 주처치를 하고, 2급 응급구조사 함형모(40) 소방장이 운전을 담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척=뉴시스]김유나 기자 = 10일 밤 강원 삼척 특별구급대가 올해 첫 응급 분만에 성공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게 병원으로 이송됐다. 2021.01.11. (사진=강원도소방본부 제공) photo@newsis.com

[삼척=뉴시스]김유나 기자 = 강원 삼척 특별구급대가 새해 첫 응급 분만에 성공했다.

강원도소방본부는 지난 10일 삼척 특별구급대가 올해 첫 응급 분만에 성공해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게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 밤 10시33분께 삼척소방서에 "산모가 아이를 낳을 것 같다"는 다급한 신고가 들어왔다.

구급대원들은 임신 38주차라는 환자 정보에 따라 구급지도의사의 유선 지도 아래 분만 세트와 보온 시트 등 응급분만을 위한 사전 준비를 완료하고 삼척 한 아파트로 출동했다.

당시 양수 흔적이 발견되고 이미 태아 머리가 보이는 등 출산에 임박한 긴급한 상황이었다. 삼척 특별구급대는 구급지도의사의 지도아래 분만 후 병원이송을 결정했다.

멸균포와 보온재를 이용해 출산 준비를 완료하고 분만을 유도해 태아를 받았다. 이어 흡입기로 입, 코 순으로 흡인해 아이가 울면서 밤 10시 43분께 출산에 성공했다.

출산 후 보온조치와 탯줄을 결찰해 자르고 태아의 호흡, 자극 반응 등 확인했으며, 산모 상태 확인 후 아이와 산모 모두 건강한 상태에서 삼척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강원도소방본부 삼척 특별구급대 함형모 소방장, 김예진 소방교, 안원모 소방교. (사진=강원도소방본부 제공)

분만에 성공한 삼척 특별구급대는 1급 응급구조사 안원모(36) 소방교와 김예진(28·여) 소방교 등 2명이 주처치를 하고, 2급 응급구조사 함형모(40) 소방장이 운전을 담당했다.

특히 주처치 담당자 2명은 응급구조학과 출신으로 하트세이버 경력도 갖춘 우수 대원으로 알려졌다.

아이를 받은 김예진 소방교는 "학교에서 배운 후 현장에서 처음 임산부를 도와 출산했는데 아이가 건강해 다행"이라며 "항상 건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충식 소방본부장은 "요즘 보기 드문 반가운 소식"이라며 "추운 날씨 속에 건강하게 태어난 만큼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