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김포 지정문화재 주변 5곳 '숨통'.. 도, 건축행위 허용기준 완화

정일형 입력 2021. 01. 11. 16:44

기사 도구 모음

경기 김포의 수안산성을 비롯해 5곳이 앞으로 건축행위가 가능할 전망이다.

김포시는 관내 경기도기념물인 제159호 수안산성을 비롯한 5개소에 이르는 경기도 지정문화재 주변 역사문화 환경 보존지역에서 건축행위 등에 관한 허용기준이 완화됐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도 지정문화재 주변 건축행위 등 허용기준 변경은 각 문화재별 유형 및 현지여건 등을 반영해 효율적인 문화재 보호 및 지역발전을 목적으로 추진, 경기도보를 통해 지난해 12월 31일 고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경기도 기념물 제159호 김포 수안산성 주변 건축행위 등 허용기준. (사진은 김포시 제공)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경기 김포의 수안산성을 비롯해 5곳이 앞으로 건축행위가 가능할 전망이다.

김포시는 관내 경기도기념물인 제159호 수안산성을 비롯한 5개소에 이르는 경기도 지정문화재 주변 역사문화 환경 보존지역에서 건축행위 등에 관한 허용기준이 완화됐다고 11일 밝혔다.

대상은 ▲유형문화재 제146호 심연원 신도비 ▲유형문화재 제147호 심강 신도비(통진읍 옹정리 소재) ▲기념물 제47호 한재당(하성면 가금리 소재) ▲기념물 제159호 수안산성(대곶면 율생리 소재) ▲문화재자료 제109호 권상 묘역(하성면 마조리 소재) 등 5곳이다.

기존 문화재 주변 1구역의 경우에는 대부분 원형보존구역으로 설정돼 있어 건축행위 등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이번 허용기준 변경으로 일부 구역에 대한 제한이 완화돼 앞으로 건축, 토목행위 등이 가능하게 됐다.

경기도 지정문화재 주변 건축행위 등 허용기준 변경은 각 문화재별 유형 및 현지여건 등을 반영해 효율적인 문화재 보호 및 지역발전을 목적으로 추진, 경기도보를 통해 지난해 12월 31일 고시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허용기준 변경을 통해 주변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함과 동시에 보다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문화재 보존방안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