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3단계 상황에 1단계 대응' 성남시 부실 제설 논란

신동원 입력 2021. 01. 11. 16:51 수정 2021. 01. 11. 17:01

기사 도구 모음

경기 성남시가 지난 6일 폭설 때 소수 인원만으로 부실 제설작업을 벌여 출퇴근길 교통대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시의 안일한 부실 대응으로 은수미 시장이 자택에 발이 묶이며 이튿날 오전 10시 이후에야 출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의 제설작업이 늦어지고 한파마저 몰아치며 은수미 시장은 폭설에 발이 묶여 다음날인 7일 오전 10시가 넘어서야 출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은수미 시장도 발 묶여 지각 출근 해프닝

[서울신문]

성남시가 지난 6일 폭설 때 부실 제설작업을 벌여 출퇴근길 교통대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이 일고있다. 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가 지난 6일 폭설 때 소수 인원만으로 부실 제설작업을 벌여 출퇴근길 교통대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시의 안일한 부실 대응으로 은수미 시장이 자택에 발이 묶이며 이튿날 오전 10시 이후에야 출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남시의회 국민의힘은 11일 낸 보도자료에서 “지난 5일 오전 11시를 기해 성남시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됐고 6일 오후 7시 20분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지만 성남시는 사전에 준비한 ‘2020년도 안전관리계획’대로 대응하지 않아 모든 불편은 시민들의 몫이 되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성남시의 ‘2020년도 안전관리계획’을 보면 강설 시 3단계로 구분해 비상근무 체계를 갖춰 대응하게 돼 있다. ▲적설량 3㎝ 내외인 1단계의 경우 ‘전 직원 1/3 투입 및 146대 장비 동원’ ▲적설량 5㎝ 이상인 2단계는 ‘전 직원 1/2 투입 및 191대 장비 동원’ ▲적설량 10㎝ 이상인 3단계는 ‘전 직원 투입 및 191대 장비 동원’ 등이다.

지난 6일 밤 성남지역 적설량은 14.6㎝로 3단계 대응 상황이었다.

그러나 시는 1단계 대응 인원 1106명에도 못 미치는 224명(임차 기사 78명 제외)을 투입했고 제설 장비도 123대만 동원하는 데 그쳤다고 국민의힘은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대응 매뉴얼을 지키지 않은 것은 맞다”면서 “당초 기상예보는 적설량 1∼4㎝였는데 4시간 만에 10㎝ 이상이 쌓인데다 야간이라 직원들을 소집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시의 제설작업이 늦어지고 한파마저 몰아치며 은수미 시장은 폭설에 발이 묶여 다음날인 7일 오전 10시가 넘어서야 출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은 시장은 시청에서 20분 거리인 중원구 상대원동에 자택이 있으며 통상 오전 8시 집무실로 나와 업무를 시작한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7일 새벽부터 관용차로 은 시장을 모시러 가려 했는데 눈이 많이 쌓이며 교통이 마비돼 오도 가도 못했다”며 “대중교통도 별로 없어서 은 시장이 결국 10시 넘어 출근했다”고 해명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