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황의탁 도의원 "한철장사 무주리조트 상가, 대책절실"

김민수 입력 2021. 01. 11. 16:51

기사 도구 모음

겨울 한철 장사로 생계를 잇고 있는 무주리조트 스키장 주변상가들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황의탁 의원(무주군)은 11일 도의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무주리조트 상가연합회 간담회'를 개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무주리조트 상가연합회 간담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무주리조트 상가연합회 간담회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겨울 한철 장사로 생계를 잇고 있는 무주리조트 스키장 주변상가들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황의탁 의원(무주군)은 11일 도의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무주리조트 상가연합회 간담회’를 개최했다.

정부의 코로나19 영업 제한 조치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리조트 주변 상가의 목소리를 듣고 대안을 찾아 보자는 취지다.

간담회에는 도의회 행자위 문승우 위원장(군산4), 황의탁 의원과 전북도 강승구 기획조정실장, 김양원 도민안전실장, 윤여일 문화체육관광국장, 황철호 복지여성보건국 국장, 이종훈 일자리경제본부 정책관이 참석했다.

또 무주군의회 윤정훈·문은영 의원, 무주리조트 상가협의회 김종국 회장, 무주리조트 식당대표상인 윤이섭, 무주리조트 스키푸드점 대표상인 박덕환, 무주군 렌털연합회장 오용선, 구천동 상인연합회 김국진 회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간담회는 무주리조트의 상가 운영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도내 관계자들과 개선을 위한 종합토론을 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상가협의회 김종국 회장은 “지난달 24일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스키장 운영 중단 결정을 내렸지만, 이는 리조트의 운영 구조와 현실을 철저히 무시한 결정”이라며 “리조트는 한철 장사의 특성이 강하기 때문에 리조트 내 상가들은 한 해 농사를 포기하는 심정으로 정부 시책에 협조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간담회 좌장인 황의탁 의원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시책에 적극 공감하지만, 이번 조치가 실태조사 등 면밀한 점검을 바탕으로 이뤄졌는지는 의문”이라며 “이번 간담회를 통해 전북도가 리조트 내 상가들이 처한 현실적인 어려움을 인지하고, 지역 상권의 소생을 위한 대책 마련의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